[사설] 대구시장 선거 진영 인사 땅 투기 의혹 내사, 제대로 살펴야

대구경찰청이 대구 한 언론이 제기한 대구시장 선거 진영 참여 인사의 대구 연호공공주택지구 내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내사에 착수했다. 이에 앞서 해당 언론사는 최근 한 인사가 연호지구 내 땅을 지난 2016년 사들여 지번을 나눠 집을 짓고 한국토지주택공사로부터 매입가보다 2배 넘는 보상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연호지구 부동산 투기 의혹이 잇따르는 가운데 나온 데다 과거 대구시장 선거 진영 참여 인사라니 경찰로서는 그냥 있을 수 없게 됐다.

대구시장 선거 진영 참여자의 부동산 투기 진위 여부는 경찰 내사를 지켜봐야겠지만 현재까지의 몇 가지 정황에 비춰 부동산 투기 의혹을 살 만하다. 공교롭게도 경찰에 고발 조치된 대구 수성구청장 부인 사례처럼 이번 경찰 내사 대상자도 땅 매입 시기가 공공택지 지정 전인 2016년이었다. 또 지정 이후 공공 택지 개발에 따른 높은 보상가로 땅을 팔았다. 그러니 부통산 투기 의혹 제기는 자연스럽다. 게다가 한 사람은 현직 구청장 부인이고, 또 다른 당사자는 현 대구시장의 선거 진영에서 과거 일을 했다니 경찰로서도 그냥 넘길 사안은 아닌 셈이다.

이들 두 사람 경우, 비록 공공 택지 지정 이전 땅을 사고 이후 택지 조성에 따른 매각으로 높은 값을 받아 부동산 투기 목적 여부는 불투명하다. 하지만 두 사람의 위치는 일반인 시각에서는 누구보다 대구시의 도시계획이나 부동산 흐름 파악은 물론, 부동산과 관련해 좀 더 많은 정보에 접할 수 있는 인물로 여겨지기 마련이다. 그만큼 일반인은 물론, 공익을 취재의 목적으로 하는 언론의 관심을 끌 수밖에 없다.

따라서 대구경찰로서는 언론과 지역사회에서 제기되는 이런 의혹의 진상을 따져 밝히는 규명 작업은 본분이나 다름없다. 무엇보다 경찰은 진실을 밝혀 의혹을 제대로 풀어야 한다. 아울러 철저한 규명으로 땅 거래 당사자의 행위로 인해 괜한 세인의 오해까지 사게 될지도 모를 현직 공직자에 대한 신뢰가 훼손되는 일은 없도록 해야 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3일 0시 기준 )

  • 대구 53
  • 경북 21
  • 전국 1,71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