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경찰서, 게임기 불법개조 사행성 게임장 압수수색

불법 게임기를 운영해오다 경찰에 적발된 게임장의 내부 모습. 영주경찰서 제공
불법 게임기를 운영해오다 경찰에 적발된 게임장의 내부 모습. 영주경찰서 제공

경북 영주에서 불법 사행성 오락실을 운영해 온 업주와 종업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영주경찰서는 최근 게임기를 불법 개조해 환전 영업을 해온 혐의로 사행성 게임장 업주 A(55) 씨와 종업원 등 2명을 조사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이와 함께 경찰은 이 게임장의 게임기 90대와 현금 500여만 원을 압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도심 빌딩 5층 586㎡의 면적에 심의받은 게임물을 설치해 놓은 뒤 다른 영업버젼(사행성게임물)으로 개·변조해 환전 등 불법 영업을 해오다 적발됐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39
  • 경북 42
  • 전국 1,95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