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딸 "내 뇌에 천재 아빠 이식?"···백신 음모론에 일침

빌 게이츠의 딸 제니퍼 K 게이츠가 인스타그램에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인증 사진과 글을 올렸다. 인스타그램 갈무리
빌 게이츠의 딸 제니퍼 K 게이츠가 인스타그램에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인증 사진과 글을 올렸다. 인스타그램 갈무리

CNN 방송은 14일(현지시간)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인 빌 게이츠의 딸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그녀는 "아빠의 천재적 뇌가 자신에게 이식되지는 않았다"고 농담을 던지며 백신 음모론에 일침을 가했다.

의대생인 제니퍼 게이츠(24)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사진을 올리며 "슬프게도 그 백신이 천재 아빠를 내 뇌에 이식하지 않았다. mRNA(메신저 리보핵산)가 그런 능력이 있었더라면…!"이라고 썼다.

제니퍼는 사진 속에서 마스크를 쓴 채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고 쓰인 딱지와 주사기로 보이는 물건을 들고 있다.

제니퍼의 농담은 빌 게이츠를 둘러싼 반(反)백신 음모론을 우회적으로 반박한 것이다.

빌 게이츠는 MS 경영에서 물러난 뒤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을 설립해 백신 개발 기술과 이의 보급을 위한 활동을 벌여왔고, 이런 활동 탓에 그는 반백신 음모론의 중심 인물로 떠올랐다.

CNN은 빌 게이츠를 둘러싼 기이한 음모론 중 한 가지는 그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이용해 사람들의 마음을 통제하거나 위치를 파악할 수 있는 마이크로칩이 들어간 백신을 퍼뜨리려 한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제니퍼는 '자신도 이런 음모론을 믿었는데 실제 결과는 그와 달라 실망했다'는 듯한 농담을 통해 이를 에둘러 반박한 것이다.

제니퍼는 또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내 세포들이 이 바이러스에 대한 보호 면역 반응을 만들도록 가르치는 첫 mRNA 주사를 맞게 돼 특혜 이상을 누렸다"면서 "의대생으로서, 그리고 내과의사 지망생으로서, 그것이 나의 장래 의사 활동에 보호와 안전을 줄 것이라는 데에 감사한다"고 밝혔다.

제니퍼는 이어 "모든 이들이 더 많이 읽고, 기회가 주어졌을 때 자신과 가족들을 위해 그것(백신 접종)을 강력히 고려하기를 당부한다"며 "더 많은 사람이 면역을 갖게 되면 우리 공동체는 모든 이들을 위해 더 안전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1,015
  • 경북 1,390
  • 전국 16,58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