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르4' 성공적 출시, 위메이드 지난해 매출 11% 증가…영업손실 128억원

게임 개발사 위메이드는 10일 공시를 통해 지난해 연간 매출액이 전년 대비 약 11% 증가한 1천266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매출 증가에도 불구하고 위메이드는 지난해 영업손실 128억원, 당기순손실 180억원이 발생했다. 회사 측은 "신작 게임 출시를 위한 마케팅 비용 등 광고선전비의 증가 영향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신작 모바일게임 '미르4' 성공적 출시 및 라이선스 매출 증가에 따라 전년동기 대비 95% 증가한 약 470억원으로 집계됐다. 다만, 영업손실과 당기순손실이 각각 약 32억원, 92억원을 기록했다.

위메이드는 올해 ▶미르4 대만 및 중국 진출 ▶신작 미르M 출시 본격화 ▶IP(지식재산권) 주요 소송 결과에 대한 손해배상금 수취 ▶라이선스 및 블록체인 사업 추진 ▶조이맥스 M&A 플랫폼 적극 활용 등을 통한 사업 강화와 매출원 확대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는 "올해 위메이드는 미르4의 꾸준한 성장을 통해 창사 이래 최고 성과를 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특히 미르 IP파워의 진원지인 중국에서의 성공으로 회사가 퀀텀 점프하게 될 것이다"고 밝혔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