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전기차 보급 72% '뚝↓'…‘전기차 선도도시’ 명성 꺾이나

2019년 4천708대→2020년 1천317대 보급에 그쳐 목표치 크게 미달
감소율 전국 17개 시도 중 가장 높아…市 “코로나19 대응에 예산 투입, 다시 보급량 늘릴 것”

지난해 대구 전기차 보급량이 전년에 비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년 공격적으로 전기차 보급량을 늘리며 '전기차 선도도시'를 향해 달리던 대구시 정책에도 빨간불이 켜진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020년 한 해 대구에 등록된 전기차는 모두 1천317대로 집계돼 2019년 4천708대 대비 등록 건수가 72.02% 감소했다. 2018년 4천600대는 물론, 2017년 1천661대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치다.

전국 17개 시도 중에서도 지난해 전기차 보급량이 감소한 곳은 세종(-51.86%)과 광주(-26.64%)밖에 없었다. 가장 공격적으로 전기차 보급량을 늘린 곳은 인천으로 2019년 1천314대에서 지난해 4천52대로 3배 늘었다.

전기차 보급량이 크게 줄어든 이유로 대구시는 코로나19 대응에 시 예산이 집중 투입됐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대구시 미래형자동차과 관계자는 "대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해 생계자금 등 감염병 대응에 전기차 보조금 예산이 들어갔기 때문"이라며 "올해부터 다시 전기차 보급량을 이전 수준으로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전기차 보조금은 국·시비 매칭으로 지원되는데 사용 가능한 시비가 줄어들면서 목표 보급 대수 4천대를 채우지 못했다는 것이다.

지난해 초 환경부는 대구에 전기차 보조금으로 국비 446억원을 배정했다. 해당 금액에 매칭해야 하는 시비는 200억원이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매칭 가능한 시비는 85억원 수준으로 줄었다.

지난해 보급량이 줄긴 했지만 현재 누적 기준 대구의 전기차 보급 대수는 1만2천여 대로 서울, 제주, 경기에 이어 전국 4위다. 대구시는 올해 4천대, 내년 5천300대 등 전기차 보급량을 꾸준히 늘려 2030년까지 41만8천대 목표를 달성하겠다는 계획이다.

다만 전기차가 보편화되며 정부가 점차 전기차 보조금을 줄이는 추세에서 예산 지원에 따른 양적 증가만으로 전기차 선도도시 이미지를 유지하긴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올해 대구시 전기차 지원금은 450만원으로 지난해 500만원보다 50만원 감소했다.

김수성 대구경북연구원 부연구위원은 "국가나 지자체 예산으로 전기차 구매 수요를 늘리는 것은 갈수록 어려워 질수밖에 없다"며 "대구하면 전기차가 떠오를 수 있도록 사회문화적 측면의 정책 실행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했다.

대구시청 별관 주차장에서 전기차들이 충전을 하고 있다. 매일신문 DB
대구시청 별관 주차장에서 전기차들이 충전을 하고 있다. 매일신문 DB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