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일본 7개 지역 코로나19 긴급사태 "추가 선포…11개로 늘어"

매일신문 속보 이미지. 매일신문DB
매일신문 속보 이미지. 매일신문DB

일본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방역을 위한 긴급사태가 기존 4곳에서 11곳으로 확대됐다.

13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오사카부 등 7개 지자체에 대해 긴급사태를 추가로 발령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일본의 47개 도·도·부·현(지자체) 가운데 11개 지역이 긴급사태 조치 적용을 받는다.

긴급사태는 지난 8일 도쿄 등 수도권 지자체 4곳에 대해 먼저 발효됐다.

앞서 도교도, 사이타마현, 가나가와현, 지바현에 발효됐고, 이어 이번에 오사카부, 교토부, 효고현, 기후현, 아이치현, 도치기현, 후쿠오카현에도 발효된 것이다.

도쿄, 오사카, 교토, 후쿠오카 등 대도시 지역들이 포함된 것이다.

일본의 긴급사태 발효는 지난해에 이어 2번째이다. 지난해의 경우 49일 동안 실시됐다. 당시 하루 신규 확진자는 300여명 수준이었는데, 현재 일본은 하루 확진자가 4천명대를 보이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8일 0시 기준 )

  • 대구 71
  • 경북 24
  • 전국 2,08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