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배터리 선도도시' 포항 비전 순풍

한국 유일 배터리규제자유특구…배터리 산업 관련 국비 2건 65억원 확보
내년부터 4년 간 450억원 대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자원순환 클러스터 구축'

포항시 배터리산업 현황도. 포항시 제공
포항시 배터리산업 현황도.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시가 세계적 배터리 선도도시로 발돋움하기 위해 순풍을 타고 있다. 전기차의 배터리 산업은 반도체에 비견되는 미래 성장 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분야이다.

20일 포항시에 따르면 내년부터 새롭게 추진되는 사업인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자원순환 클러스터 구축' 사업비 총 450억원 중 15억원,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 사업비 53억원 등 배터리산업 관련 국비 68억원을 확보했다.

포항시는 배터리 규제자유특구 사업에 이어 배터리 관련 정부의 주요 사업을 모두 확보함으로써 명실상부한 배터리산업 선도도시로서의 청사진이 점점 뚜렷해 지고 있다.

환경부 역점 사업의 하나인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자원순환 클러스터 구축 사업은 2021년부터 4년간 추진된다. 클러스터가 구축되면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의 체계적이고 안정적인 유통체계 마련은 물론 재사용 불가 배터리의 환경적인 처리와 리사이클링이 가능해진다. 또 현재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배터리 소재인 고가의 코발트·망간·니켈 추출이 가능해 수입 대체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포항시는 철강 일변도의 산업구조 다변화를 목표로 지난해 특구 지정 이후 ▷이차전지 도시 포항 선포 ▷2020년 1월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GS건설 투자유치 협약식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 확대 지정 ▷에코프로, 포스코케미칼 등 이차전지기업 대규모 투자 유치 ▷배터리산업 관련 규제 개혁 건의 등 이차전지산업 육성 및 활성화에 힘을 모으고 있다.

포항시 관계자는 "전국 유일의 배터리 규제자유특구를 지렛대로 이번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자원순환 클러스터 구축' 사업의 국비를 확보할 수 있었다"며 "포항은 중기부와 환경부의 배터리 사업을 유치한 유일한 도시인 만큼 앞으로도 배터리 관련 사업 발굴 및 유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