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여성병원 난임硏 논문 5편 국제학술지 게재

주보선 박사팀, 새 치료법 제시…'난소 기능 증진 실험 생쥐 임신 향상'

포항여성병원 난임연구소 주보선 박사
포항여성병원 난임연구소 주보선 박사

포항여성병원 난임연구소가 난소기능 증진과 관련해 가시적인 연구성과를 내고 있다.

난임연구소 주보선 박사팀은 올해 난소기능을 증진시킬 수 있는 약재 개발을 주제로 5편의 연구 결과를 SCI(E)급 국제 학술지에 게재했다.

이번 연구는 생쥐를 이용한 동물실험이라는 한계가 있지만 앞으로 난소반응이 나빠 임신이 안 되는 여성을 위한 새로운 치료법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학계의 평가가 높다.

난소는 나이가 많아지거나(난소노화) 개인의 특성·잘못된 생활습관(저반응성) 등으로 기능이 저하될 수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여러 연구는 있었지만 아직까지 확실한 치료법은 없는 상황이다.

보통 여성의 나이가 35세를 넘어서면 난소노화가 시작되고, 40세부터는 시험관 아기의 평균임신율도 10%내외 감소한다. 이는 30세 전후 여성의 시험관 아기 평균임신율 (30~40%)과 비교해도 매우 낮은 수치다.

주 박사팀은 여성의 나이 40세 이상에 해당하는 생쥐와 난소기능부전 생쥐 모델을 이용해 전통적으로 난임치료에 쓰이는 한방 약재를 통해 난소기능 증진 여부를 조사했다.

그 결과 난자수가 늘고 난자의 질이 좋아지고 있음을 확인했다. 실제로 수컷의 생쥐와 교배했을 때도 임신결과가 향상됐다.

또 수소 분자가 풍부한 수소수와 홍삼의 혼합물이 고령 생쥐의 정자 생성과 운동성을 향상시킨다는 논문도 발표했다.

주 박사는 "이번 난임 연구가 인체에 적용될 수 있도록 보완 연구를 이어가고 있다. 포항여성병원이 경북동해안지역 난임을 해결하는 대표병원으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했다.

한편 2017년 11월 개소한 포항여성병원 난임연구소는 윤철희·김종호 난임전문의와 주보선 박사, 전문 간호사(2명) 등으로 구성돼 있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