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바이든, 펜실베니아서도 역전…5천587표 차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민주당 미국 대선 후보가 6일(한국시간 기준) 오후 조지아 주 개표율 99% 상황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공화당 후보)에게 득표율 역전을 한 데 이어, 펜실베니아 주에서도 트럼프를 제쳤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CNN 최신 집계에 따르면 펜실베니아 개표율 95% 기준으로 바이든이 득표율 49.4%(329만5천304표)를 기록, 트럼프(49.3%, 328만9천717표)에 앞서고 있다.

5천587표 차이이다.

▶펜실베니아에서는 트럼프가 계속 우세를 점해왔다. 그러나 개표 막판 바이든이 우세를 보이게 된 것이다.

조금 앞서 조지아에서 바이든이 역전하면서 펜실베니아도 비슷한 흐름을 보일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는데, 현실이 됐다.

펜실베니아 개표 직전 집계에서는 동일한 개표율 95%에 트럼프가 득표율 49.5%를, 바이든은 0.3%포인트 뒤진 49.2%의 득표율을 보인 바 있다.

이어 개표율 소수점 이하 정도 수준의 개표가 진전된 것으로 보이는 집계에서는 바이든이 0.1%포인트 앞서게 된 것.

6일(한국시간 기준) 저녁 CNN 집계에 따르면 펜실베니아에서 개표율 95% 기준 바이든이 득표율 49.4%(329만5천304표)를 기록, 트럼프(49.3%, 328만9천717표)에 앞서고 있다. CNN 홈페이지 미국 대선 관련 그래픽
6일(한국시간 기준) 저녁 CNN 집계에 따르면 펜실베니아에서 개표율 95% 기준 바이든이 득표율 49.4%(329만5천304표)를 기록, 트럼프(49.3%, 328만9천717표)에 앞서고 있다. CNN 홈페이지 미국 대선 관련 그래픽

▶펜실베니아 선거인단 수는 20명이다.

현재 바이든은 253명, 트럼프는 213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하고 있다.

당선 충족 선거인단 수는 270명이다. 바이든은 개표가 진행 중인 주들 가운데 펜실베니아 한 군데서만 승리해도 이를 충족하게 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0일 0시 기준 )

  • 대구 35
  • 경북 37
  • 전국 1,60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