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바이든, 미시간서 트럼프 역전 "개표율 90%, 1만1천946표 차"

바이든 49.3%, 트럼프 49.1%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 연합뉴스

미국 대선 미시간 주 개표 막판, 바이든의 득표율이 트럼프를 앞질렀다.

4일 오전 9시 23분(미국 현지시간 기준, 한국시간은 4일 오후 11시 23분) 개표율 90% 기준 바이든이 49.3%, 트럼프가 49.1%를 보이고 있다.

득표수로 따지면 바이든이 251만1천297표, 트럼프가 249만9천351표이다. 1만1천946표 차이이다.

0.2%포인트 차이이기는 하나, 개표가 막바지에 이르면서 바이든이 역전에 성공한 것이라, 나머지 개표 흐름 역시 바이든이 승기를 잡은 채로 계속 이어질 지에 관심이 향하고 있다.

미시간 주 선거인단은 16명이다.

▶아울러 10명의 선거인단이 걸린 위스콘신 주에서도 바이든이 트럼프에 0.6%포인트 차이로 득표율이 앞서고 있다. 개표율 97% 기준으로 바이든 49.4%, 트럼프 48.8%.

득표수는 바이든 163만337표, 트럼프 160만9천640표.

▶반대로 펜실베니아 주(선거인단 수 20명)에서는 트럼프가 크게 앞서고 있다. 개표율 78% 기준 득표율이 트럼프 54.7%, 바이든 43.9%. 10.8%포인트 차이.

득표수는 트럼프 297만6천682표, 바이든 238만7천300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3일 0시 기준 )

  • 대구 53
  • 경북 21
  • 전국 1,71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