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사 주지 능종 스님 "코로나 극복 첫 덕목은 배려"

"자비로운 마음이 꽃피는 세상" 30일 봉축 법요식 등 기념행사

코로나로 지쳐있는 불자와 시민들에게 깊은 위로의 뜻을 전하고 있는 팔공총림 동화사 주지 능종스님.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코로나로 지쳐있는 불자와 시민들에게 깊은 위로의 뜻을 전하고 있는 팔공총림 동화사 주지 능종스님.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올해 부처님오신날은 지난 4월 30일이었지만 코로나19 감염 확산 우려로 한 달 미뤄진 오는 30일(토)에 봉축 법요식 등 기념행사가 열린다. 올해 부처님오신날 봉축 표어는 '자비로운 마음이 꽃피는 세상'으로 부처님 자비를 우리의 마음속에 꽃피워 사랑·나눔·행복·평화가 세상에 피어나게 하자는 의미가 담겨 있다. 팔공총림 동화사 주지 능종(能宗) 스님 역시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부처님 가르침을 전하고 실천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꽃'에 비유해 함축적으로 표현한 올 봉축 표어의 의미를 강조했다. 능종 스님은 "코로나19로 많은 이들이 고통과 불안의 나날을 보내고 있는 가운데, 고통을 해소하고 행복과 평안을 주는 부처님의 자비가 우리 마음과 온 세상에 가득히 피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합심해 코로나 극복하고 있는 시민에게 감사"

능종 스님은 먼저 "불자와 시민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다행히 우리 지역의 감염병도 수그러들고 있다. 그동안 몸과 마음으로 고생하고 지친 시민 여러분들에게 깊은 위로의 뜻을 전한다"며 인사를 건냈다.

능종 스님은 "예기치 않게 닥친 팬데믹(감염병 세계적 대유행)으로 불교계도 시민과 함께 국가적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산문(山門)을 닫고, 부처님오신날 행사를 한 달 연기하고 연등회 행사까지 취소했다"며 "서로를 원망하지 않고 합심해 코로나를 극복하고 있는 대구경북민의 성숙한 시민의식에 놀랐다. 다시 한번 깊은 경의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능종 스님은 또 "특히 어려움을 함께 해준 전국의 많은 분들의 뜨거운 참여와 격려에 감사하다"며 "동화사는 코로나가 숙질 때까지 시민들과 함께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능종 스님은 이어 "사람들의 마음에는 남을 미워하는 마음도 있다. 그러나 결국 우리는 깊은 인연으로 이 시대를 함께 살아가는 중생들이며, 나아가 남을 위하는 실천을 통해 더 큰 성취와 기쁨을 경험할 수 있다"면서 "어려울 때 사람의 마음을 안다. 나보다 더 어려운 이웃을 보살피는 일은 계속하여야 한다. 일상의 소소한 행복을 누리고자 하는 착한 소망들이 이루어지기를 늘 기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 "어려울 때수록 남을 배려하는 것이 첫 번째"

능종 스님은 이번 코로나19로 재정적인 어려움 등 힘들었지만 국가가 어려울 때 이를 함께한 불교의 역사를 생각하며 견디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불교는 과거 신라 시대부터 전쟁과 질병으로 고통받는 국민들에게 약사여래 신앙 등으로 이를 극복하게 했다며 지금 이 어려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가 가져야 할 첫 번째 덕목은 남을 배려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불교의 자비는 나와 남이 둘이 아니라는 '자타불이'(自他不二)의 정신이다. 코로나 19 사태를 겪으면서 우리는 이를 더욱 뼈저리게 느꼈다"면서 "올 봉축 표어에는 인류는 모든 생명과 더불어 하나라는 의미를 강조하는 메시지가 담겨있다"고 설명했다.

능종 스님은 양극화와 이념간, 지역간, 계층간, 세대별 갈등에 대해 "어려움이 닥치면 사람들은 긴장하고 움츠러들며 자신만의 안위를 먼저 생각하게 되고 남을 원망하기 쉽다"면서 "그러나 우리 인간의 지혜와 품격은 끝내 사라지지 않는다. 특히 우리 한국인은 남달리 이웃과 인정을 나누는 넉넉한 마음이 있다. 세상에 남의 일은 없다. 모두가 나의 일이라고 생각하며 나선다면 해결의 길이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능종 스님은 "그 일을 우리 종교계가 앞장을 서야 할 것"이라고 했다.

◆ 포행으로 건강 유지

능종 스님은 동화사 주변을 포행(산책)하는 것으로 건강을 유지하고 있다고 했다. "10여 년 전에는 하루 천 배를 했고, 지난해까지만 해도 매일 108배를 두 번씩나 했는데, 요즘은 동화사 업무도 있고 해서 주로 포행하는 것으로 건강을 다지고 있다"고 했다. 스님은 "동화사 주지 취임 후에는 새벽 3시에 일어나 스님들과 새벽예불을 함께 올리고 함께 공양한다. 그리고는 업무도 보고 동화사 주위를 포행하며 산중에 넓게 자리잡고 있는 전각들을 둘러보며 생각을 가다듬는다"고 했다.

◆ "서로 돕고, 서로 존경하고, 서로 준중하며 살아야"

능종 스님은 동화사를 불자와 시민들이 참선과 명상, 템플스테이 등 힐링사찰로 만들 것이라고 했다. "동화사는 전국 25교구본사 중에서 종통을 승계한 조계종 최고의 지도자이며 스승인 진제 종정을 모시고 있는 특별한 교구이다. 종정과 조계종 총무원장을 두 번 역임한 회주 의현 큰스님을 모시고 있어 대중들과 잘 화합하면 그 자체로 수행과 교화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능종 스님은 신라 오악 중에서 중악(中嶽)인 팔공산에서 신라화랑들이 기도를 올리고 무술수련을 통해 삼국통일의 기틀을 다졌듯이 이곳은 우리민족에게 특별한 곳이라고 설명했다. "신라가 팔공산의 정기를 받아 삼국통일의 염원을 이루었듯 법회와 참선·명상 프로그램, 템플스테이 등을 잘 운영해 시민들이 동화사의 정기로 안심입명(安心立命)을 얻는 도량이 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능종 스님은 "코로나19가 끝날 때까지 마스크 쓰기와 거리 두기 등 감염예방 수칙을 철저히 지키면서 법회 등의 활동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능종 스님은 '제법종연생'(諸法從緣生), 제법종연멸(諸法從緣滅):모든 것은 인연따라 생기고 인연이 다하면 없어진다'는 말로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부처님 말씀에 소매 끝만 스쳐도 인연이라 했으니 사람으로 태어난 것이 얼마나 소중한 인연이겠나. 이렇게 소중한 인연으로 만났으니 서로 돕고, 서로 존경하고, 서로 존중하며 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능종 동화사 주지 스님

1967년 출가해 대구 임휴사 주지, 청송 대전사 주지, 은적사 주지, 대구경북 종단협의회 사무총장, 능인중고등학교 감사, 총무원장 사서실장, 조계종 중앙종회의원, 포항 죽림사 주지, 가창 운흥사 주지, 대구 불광사 주지 등을 역임했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