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당 "보안법 철폐" 언급에…이해찬 "열린우리당 아픔 반성"

통합당 "무소불위 권력 가진 것처럼 생각"
이낙연 "오만·미숙·성급함 안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상임선대위원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합동 해단식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상임선대위원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합동 해단식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권이 4·15 총선에서 180석의 '슈퍼 여당'이 탄생할 정도로 압승을 거두자 내부에서 '국가보안법 철폐', '윤석열 검찰총장 거취' 등의 언급이 나온다. 이에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도 "총선에서 이겼다고 부정의가 정의로 바뀐 양 착각하는 모양"이라고 비판했고, 내부에서도 '열린우리당 트라우마'를 소환하며 신중할 것을 강조하고 나섰다.

17일 김성원 통합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총선이 끝난 지 불과 이틀 만에 여당에서 국민의 뜻을 왜곡하며 무소불위의 권력을 가진 것처럼 생각하는 위험한 발언이 나오고 있다"며 "이번 총선에서 보여준 국민의 준엄한 뜻은 자만하지 말고, 국민을 태산같이 섬기며, 그 뜻을 왜곡하거나 사사로이 이용하지 말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더불어민주당의 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의 우희종 공동대표가 선거 이튿날인 16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개인적으로 상상의 날개가 돋는다. 국가보안법 철폐도 가능하지 않을까"라고 적은 것을 겨냥한 것이다.

우 대표는 또 윤석열 검찰총장 관련 기사 링크를 공유하면서 "과유불급의 그(윤 총장)가 놓친 것은 촛불 시민의 민심이자 저력이다. 결국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모였던 촛불 시민은 힘 모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서 이제 당신 거취를 묻고 있다. 그토록 무소불위의 권력을 지닌 당신, 이제 어찌할 것인가"라고 썼다.

민주당 내부에서도 이러한 분위기가 자칫 국민에게 오만함으로 비칠까 단속에 나서는 분위기다.

이해찬 당 대표는 이날 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서 "국민이 주신 의석에는 그만큼의 책임이 따른다"며 "이 사실을 결코 잊지 말고 항상 겸허한 자세로 국민의 뜻을 살피고 소기의 성과를 거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열린우리당의 아픔을 깊이 반성한다"며 2004년 17대 총선 압승 이후 '트라우마'를 언급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사태 속에서 민주당의 전신인 열린우리당은 과반 의석(152석)을 차지했지만, 4대 개혁입법(국가보안법 폐지법안, 사립학교법 개정안, 언론개혁법안, 과거사 진상규명법안)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여야 갈등이 폭발하면서 지지율 급락을 겪은 것을 상기시킨 것이다.

이낙연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 역시 해단식에서 "모든 강물이 바다에 모이는 것은 바다가 낮게 있기 때문"이라며 "조금이라도 오만, 미숙, 성급함, 혼란을 드러내면 안 된다. 항상 안정되고, 신뢰감과 균형감을 드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우 대표가 국가보안법 폐지를 언급한 것과 관련 "지금은 비상 경제상황에서 국민들의 생업과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총력을 모으는 게 우선이다. 그 문제는 나중 일이지 지금 일은 아닌 것 같다"고 선을 그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41
  • 경북 27
  • 전국 1,72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