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복당 쉽게 될까요?'는 불쾌하고 무례한 질문"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무소속 홍준표(대구 수성을) 당선인이 16일 대구 수성구 두산동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당선 소감을 말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무소속 홍준표(대구 수성을) 당선인이 16일 대구 수성구 두산동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당선 소감을 말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17일 오후에 올린 홍준표 당선인의 페이스북 글. 홍준표 페이스북 캡쳐.
17일 오후에 올린 홍준표 당선인의 페이스북 글. 홍준표 페이스북 캡쳐.

21대 총선에서 대구 수성을에 당선된 홍준표 당선인이 미래통합당으로의 복당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불쾌감을 표시했다.

홍 당선인은 17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진행자가 "복당이 쉽게 빨리 되겠느냐"는 질문에 " 질문은 아주 불쾌한 질문으로. 무례하고 불쾌한 질문으로 받아들인다"고 대답했다. 홍 당선인은 "내가 25년 한 번도 떠나지 않았던 당이고 당을 떠나지 않기 위해서 양산으로 지역구까지 옮겨서 타협을 제시하기도 했다"며 "그런데 이 당을 내가 25년 지킨 사람을 어떻게 뜨내기들이 들어와서 당 안방을 차지하고 주인을 내쫓으려고 하나? 그리고도 또 주인을 갖다가 들어오지 못하게 한다? 도대체 그게 얼마나 불쾌하고 무례한가"라며 불쾌감을 여과없이 드러냈다.

홍 당선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또 다시 해당 질문에 대한 불쾌감을 표시했다. 홍 당선인은 페이스북을 통해 "탄핵때 당을 배신하고 지난 대선때 당을 비난하고 지선때 분탕질 쳤던 사람들이 나의 복당 문제를 운운 하고 있다는 것은 참으로 어이 없는 일"이라며 "300만 당원과 국민들이 보고있다. 자숙하라"고 글을 남겼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41
  • 경북 27
  • 전국 1,72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