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 '대구 동을' 강대식 "주요 당직자들이 지지"

강대식
강대식

◆대구 동을=강대식 미래통합당 후보가 5일 "김규환 전 동을 당협위원회 주요 당직자들이 저에 대한 지지를 선언했다"고 밝혔다.

강 후보는 "박주수 안보위원장, 권오상 통합당 선거대책부위원장 등 주요 당직자 20여 명이 '통합당으로 외연을 확장하자는 황교안 대표의 큰 뜻과 중앙당의 통합 지침에 따라 나라를 망치고 있는 좌파 위선 정권을 심판하기 위해 강대식 후보의 지지를 선언한다'는 의사를 밝혀왔다"고 전했다.

이날 지지 선언을 받은 이후 동화천과 봉무공원 등을 방문한 강 후보는 "유세 차량을 이용해 대면 접촉을 최대한 줄이고 있다. 여러 곳을 짧게 머물며 홍보하는 '게릴라 인사'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제·복지·교육 관련 단체 관계자들도 만나 각 분야별 현안 등을 청취한 뒤 동구 발전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강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됐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최대한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표밭을 다지려 노력하고 있다"며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하면서 그동안 미처 돌보지 못한 곳이 없는지 지역 구석구석을 살피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21
  • 경북 45
  • 전국 1,44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