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진, 통합당 겨냥 "핑크색 옷 산책할 때나 입는 옷"

"쥐 잘잡는 고양이가 좋은 고양이"…'흑묘백묘론' 통해 통합당 우회적 비판
조 후보 "민심 외면…핑크색 뒤로 숨어"

조원진 우리공화당 후보(왼쪽 첫번째)가 두류공원에서 출정식을 갖고 있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후보(왼쪽 첫번째)가 두류공원에서 출정식을 갖고 있다.

대구 달서병에 출마한 조원진 우리공화당 후보는 3일 "쥐 잘 잡는 고양이가 좋은 고양이"라며 '흑묘백묘론'을 제기했다.

조원진
조원진

조 후보는 이날 성명을 통해 "시민들은 문재인 좌파정권 심판하라고 하는데, 미래통합당(검은 고양이)이든 우리공화당(흰 고양이)이든 쥐 잘 잡는 고양이가 좋은 고양이"이라며 "시민이 원하는 후보는 문재인 정권과 가장 잘 싸우고 끌어내릴 수 있는 용기있는 후보"라고 주장했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후보의 3일 유세 현장.
조원진 우리공화당 후보의 3일 유세 현장.

그는 이어 "핑크색 옷은 여행가거나 산책할 때 입는 옷이지 투쟁할 때 입는 옷은 대한민국 산업근대화를 이끈 박정희 대통령의 새마을운동 색깔인 녹색"이라며 "통합당 후보에 대해서 언급하고 싶지 않지만 '박근혜 팔이'로 태극기 우파국민과 조원진을 공격한다는 것은 태극기 운동을 응원하고 박 대통령 석방을 원하는 지역 민심을 외면한 채 핑크색 뒤에 숨는 꼴"이라고 통합당을 겨냥해 말했다.

조 후보는 "대구 시민은 결국 답답한 마음을 속 시원하게 하고, 문재인 좌파정권 심판하며, 대구를 위해 목숨 바칠 후보를 선택할 것"이라고 했다.

이에 앞서 조 후보와 우리공화당 대구경북 출마 후보자들은 지난 2일 두류공원 문화예술회관 앞에서 출정식을 갖고 문재인 정권 심판과 보수대통합을 강조하며 총선 승리를 다짐했다.

조 후보는 출정식에서 "문재인 좌파 독재정권 3년 동안 목숨 걸고 싸운 정당은 통합당이 아니라 우리공화당이었다"며 "우리공화당이 반드시 당선돼 TK 정신을 살리고, 보수 대통합을 통한 단일 대통령 후보도 만들어 내겠다"고 강조했다.

출정식에는 조 후보를 비롯해 달서갑 이성우, 달서을 김동렬, 북구갑 김정준 후보와 지지자들이 참석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0일 0시 기준 )

  • 대구 35
  • 경북 37
  • 전국 1,60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