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은 소리없는 전쟁?…코로나가 바꾼 선거 현장

로고송 안 들리는 유세 차량, LED 전광판 통해 후보 소개
인형탈로 유권자 관심 모으고…'힐링 버스킹' 준비 중인 곳도

2일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됐다. 이날 오전 6시 50분쯤 대구 수성구 두산오거리에 나타난 수성을의 이상식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미스터 상식이', '미스터 펭식이'라고 이름붙인 인형탈 2개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상식 후보 제공
2일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됐다. 이날 오전 6시 50분쯤 대구 수성구 두산오거리에 나타난 수성을의 이상식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미스터 상식이', '미스터 펭식이'라고 이름붙인 인형탈 2개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상식 후보 제공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이 2일부터 13일간의 열전에 돌입했다. 대구 수성을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상식(왼쪽부터) 후보, 미래통합당 이인선 후보, 무소속 홍준표 후보가 두산오거리에서 출근길 운전자들을 향해 한 표를 호소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이 2일부터 13일간의 열전에 돌입했다. 대구 수성을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상식(왼쪽부터) 후보, 미래통합당 이인선 후보, 무소속 홍준표 후보가 두산오거리에서 출근길 운전자들을 향해 한 표를 호소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이 2일 개시됨에 따라 정치권은 선거운동 출정식을 하고 13일간의 열전에 돌입했다. 대구경북(TK)에서는 코로나19로 사회 분위기가 차분하게 가라앉은 만큼 과거와 달리 대체로 조용한 가운데 선거운동을 펼치는 모양새다.

◆출근길 인사도 눈치작전 치열

TK 일부 선거구에서는 이른바 '목 좋은 곳'에서 선거운동의 첫 단추를 끼우려는 후보들로 인해 눈치작전이 펼쳐지는 진풍경이 연출됐다.

'대구 정치 1번지' 수성갑 선거구가 대표적이다. 이날 오전 8시쯤 대구 수성구에서 유동인구가 많은 곳 중 하나인 범어네거리에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후보, 주호영 미래통합당 후보, 곽성문 친박신당 후보, 박청정 국가혁명배당금당 후보와 선거운동원 등이 모여 아침 인사를 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김부겸 후보 측은 "범어네거리는 수성구에서 가장 좋은 위치라서 지난밤부터 자리 쟁탈전이 벌어졌다"며 "2일 0시 전에는 길에 나오면 안 되어서 각 후보 캠프는 안전지대에 주차하고 기다렸다. 범어네거리에서도 제일 좋은 자리를 차지하려 머리싸움이 벌어졌는데, 우리 캠프에서는 플래카드 설치도 조를 나누는 등 눈치작전을 펼쳤다"고 했다.

경북 포항북 선거구에서도 출마 후보 4명 가운데 3명이 평소 유동인구가 많아 상습 정체 지역으로 꼽히는 우현사거리에 모였다. 이곳은 선거 때면 서로 더 눈에 띄는 자리를 차지하려고 신경전이 치열한 곳이다.

다행히 올해는 오중기 민주당, 김정재 통합당, 박창호 정의당 후보가 "소모적 경쟁은 피하자"는 데 합의, 유세단장 간 가위바위보를 통해 자리를 정했다. 이날 '보자기'를 내서 1등을 하며 우선권을 차지한 김정재 후보 측은 다음 날은 가장 마지막에 자리를 정하는 등 선거 기간에 서로 위치를 바꿔가면서 선거운동을 하기로 '신사협정'도 맺었다.

반면, 유권자의 이목을 타 후보와 나눠 받기 보다 '독식'을 택한 후보도 있다. 대구 달서갑의 곽대훈 무소속 후보는 애초 성서산업단지역 사거리에서 출근길 인사를 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같은 곳에서 권택흥 민주당 후보가 인사한다는 정보를 사전 입수, 계명대역네거리로 위치를 조정했다.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첫 날인 2일 최대 격전지인 대구 수성갑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김부겸(오른쪽) 후보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후보가 범어네거리에서 유세 전 선전을 다짐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첫 날인 2일 최대 격전지인 대구 수성갑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김부겸(오른쪽) 후보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후보가 범어네거리에서 유세 전 선전을 다짐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코로나19 탓, 소리없는 선거?

"유세차에 현수막 걸고 지나다니는 걸 봤는데 노래도 안 틀고 조용하더라. 사람이 죽어나가고 경제가 사니 못사니 하는데 우째 시끄럽게 떠들겠노."

이날 대구의 50대 택시기사가 한 말이다. 이 말대로 이번 선거는 '총성 없는 전쟁'과 같은 양상이 될 공산이 커 보인다. 실제 이날 오전 9시쯤 대구 달서구 용산네거리 한쪽에 홍석준 통합당 후보(달서갑)의 유세차량이 정차돼 있었는데, 로고송도 없이 LED 전광판을 통해 당 홍보 영상과 후보 소개 영상만 나왔다.

이 때문에 후보마다 유권자의 관심을 끌고자 톡톡 튀는 아이디어를 쏟아내고 있다. 대구 수성을의 이상식 민주당 후보는 이날 EBS의 인기 캐릭터 '펭수'를 참조한 듯 '미스터 상식이'와 '미스터 펭식이' 등 인형탈 2개를 선보였다.

이 후보 측은 "펭수가 바른 말을 곧잘 한다는 점에 착안했다. 이 후보도 당선되면 그런 역할을 하겠다는 의미"라며 "오늘부터 수성못 등 시민이 많이 모이는 곳에 찾아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악쓰는 유세'보다 코로나19로 지친 지역사회를 위로하는 '힐링 버스킹'을 준비 중인 곳도 있다. 포항북의 오중기 민주당 후보는 자원봉사자나 재능기부 등을 통해 거리 공연을 포항시민에게 선보이고 이를 유명 유튜버를 통해 생중계할 계획이다.

오 후보는 "일반인은 상관없겠지만, 친분 있는 연예인이 버스킹을 돕겠다고 해서 선거법에 저촉되는지 선거관리위원회에 검토를 의뢰한 상태"라며 "안되면 혼자 기타 메고 잔잔한 노래를 부르든지 조용하게 동화를 읽으며 시민이 위로받을 수 있는 시간을 만들어볼 생각"이라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21
  • 경북 45
  • 전국 1,44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