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구선대위, 공식 선거운동 앞두고 부정선거감시단 발족

47명의 민주당 소속 지방의원으로 구성… "불법행위 적발 시 강경대응"

1일 오후 대구시 수성구청에 오는 4.15 총선에 출마하는 수성갑·을 후보들의 선거포스터가 도착해 있다. 수성갑에는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미래통합당 주호영, 친박신당 곽성문, 국가혁명배당금당 박청정 후보가 출사표를 던졌으며 수성을에는 더불어민주당 이상식, 미래통합당 이인선, 국가혁명배당금당 신익수, 무소속 홍준표 후보가 출사표를 던졌다. 연합뉴스
1일 오후 대구시 수성구청에 오는 4.15 총선에 출마하는 수성갑·을 후보들의 선거포스터가 도착해 있다. 수성갑에는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미래통합당 주호영, 친박신당 곽성문, 국가혁명배당금당 박청정 후보가 출사표를 던졌으며 수성을에는 더불어민주당 이상식, 미래통합당 이인선, 국가혁명배당금당 신익수, 무소속 홍준표 후보가 출사표를 던졌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한민국미래준비 대구선대위는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을 하루 앞둔 1일 부정선거감시단을 발족하고 감시활동에 본격 돌입한다고 밝혔다.

부정선거감시단은 47명의 민주당 소속 지방의원으로 구성됐으며, 12개 선거구별로 감시단장과 감시단원으로 활동한다.

감시단장에는 ▷신범식 중구의원(중남) ▷신효철 동구의원(동갑) ▷최은숙 동구의원(동을) ▷이주한 서구의원(서구) ▷안경완 북구의원(북갑) ▷김기조 북구의원(북을) ▷류지호 수성구의원(수성갑) ▷김두현 수성구의원(수성을) ▷박종길 달서구의원(달서갑) ▷이신자 달서구의원(달서을) ▷김태형 달서구의원(달서병) ▷김보경 달성군의원(달성) 등이 임명됐다.

감시단은 1일부터 활동을 시작하고 투표 당일인 15일까지 부정선거 방지와 예방을 위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감시단은 "코로나19 사태로 선거운동이 자제되고 있는 상황에 허위사실, 가짜뉴스 유포 등 흑색선전이 난무하고, 또 투표율을 끌어올리고자 사전선거와 본선거 투표일에 차량을 동원한 조직적인 유권자 실어 나르기 등 불법 선거운동 행위가 발생할 수도 있다"며 "공정하고 바른 선거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21
  • 경북 45
  • 전국 1,44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