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시민당 17~25석, 미래한국당 26석 목표

비례 의석 쟁탈전 치열…'요지경 선거법' 35개 정당 출사표

31일 오후 대구시 달서구의 한 인쇄업소에서 인쇄된 4·15 총선 비례대표 투표용지가 48.1cm의 길이를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31일 오후 대구시 달서구의 한 인쇄업소에서 인쇄된 4·15 총선 비례대표 투표용지가 48.1cm의 길이를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다가오는 4·15 총선은 이른바 '요지경 선거법'으로 불리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덕분에 역대 어느 총선보다 비례대표 의석을 둘러싼 쟁탈전이 과열된 양상을 보이는 것은 물론, 복잡하게 펼쳐지고 있다.

우선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처음 도입되면서 사상 최다 수준의 정당들이 비례 의석 도전에 나섰다. 이번 총선에서 비례대표 의석을 얻겠다고 나선 정당은 35곳에 이른다. 때문에 투표용지는 48.1㎝에 달해 수개표가 이뤄진다. 이들 정당이 내세운 비례대표 후보는 312명으로 47석의 비례대표 의석을 둘러싼 경쟁률이 6.6대 1을 기록했다.

다수의 정당이 경쟁에 나섰지만, 거대 양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 전담 정당인 더불어시민당과 미래한국당이 비례대표 의석을 대부분 가져갈 것이라는 게 일반적인 관측이다.

시민당은 범여권의 표심을 최대한 결집해 17∼25석을 확보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민주당과 시민당의 최대 난관은 정당투표 누수를 최대한 차단하는 것이다.

시민당 입장에서는 친문(친문재인)·친조국 비례대표 정당을 표방한 열린민주당이 선전할 경우, 큰 타격을 입게 된다. 열린민주당은 비례대표 후보로 등록한 17명 전원 당선을 목표로 내세웠다. 열린민주당은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 등을 앞세워 여권 내부 고정 지지자들의 표를 쓸어담는다는 전략이다.

미래한국당은 가장 많은 39명의 후보를 냈고, 목표 의석은 26석을 제시했다. 미래한국당은 '갈린 몸'이 된 여권 진영과 달리 통합당과 '원 팀 선거운동'에 나선다. 당색을 통합당의 '해피핑크'로 삼았고, 통합당과 정책·선거연대도 한다. 지역구 투표용지와 비례대표 투표용지에서 나란히 두 번째 칸에 자리한다.

실제로 두 당은 2일부터 공동유세에 나선다. 통합당에서 미래한국당으로 옮긴 현역 의원들과 비례대표 후보들이 통합당의 지역구 후보 현장 유세에 동행하는 방식이다. 김종인 통합당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은 지난달 31일 "미래한국당이나 통합당을 지지하는 게 똑같은 결과를 가져온다는 걸 일반인에게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투표용지 맨 위 칸에 오른 민생당은 21명의 비례대표 후보를 냈고, 이 가운데 10명의 당선을 목표로 삼고 있다.

정의당과 국민의당은 각각 정당투표에서 '최소 20% 득표'가 목표다. 정의당은 29명, 국민의당은 26명의 후보 명단을 적어냈다.

정의당의 경우 최소 11석, 많게는 17∼18석을 당선시켜 원내교섭단체 진입을 노리고 있다. 국민의당은 지역구 후보를 내지 않고 비례대표 선거에 집중하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8일 0시 기준 )

  • 대구 71
  • 경북 24
  • 전국 2,08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