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탈당 출마자 복당 불허" vs 홍준표 "선거 지면 그대도 OUT"

홍준표 페이스북에 "당대표 자리는 종신 아니라 파리 목숨, 종로 선거나 집중하라"

홍준표 자유한국당 (현 미래통합당) 전 대표가 9일 오후 경남 양산시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현 미래통합당) 전 대표가 9일 오후 경남 양산시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는 총선에서 대구 수성을 지역구에 무수속 출마하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의 "영구 입당 불허" 입장을 정면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선거에서 지면 그대(황 대표)도 아웃"이라고 일갈했다.

홍 전 대표는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당대표라는 자리는 종신직이 아니라 파리 목숨이라는 것을 아직도 잘 모르고 그런 말을 하는 것 같다. 종로 선거에나 집중하시라"며 이처럼 말했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때 당을 배신하고 나갔던 분들도 모두 복귀하고 공천도 우대받았다. 그것이 정치"라며 "무소속은 막천(마구잡이 공천)의 희생자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대가 집중해야 할 곳은 문재인 정권 타도다. 거듭 말씀드리지만 무소속에 신경쓰지 말고 문 정권 타도와 종로 선거 승리만 생각하라"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참 딱합니다"라는 한 마디로 글을 맺었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보다 앞서 같은 날 오전 황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국민 명령에 불복한 무소속 출마에 강력 대응할 수밖에 없다"며 "당헌, 당규를 개정해서라도 영구 입당 불허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하고 무소속 출마를 돕는 당원들에 대해서도 해당 행위로 중징계를 내릴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이번 총선의 절대 명제이자 국민명령의 요체는 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해 정권을 심판하는 것"이라며 "(탈당 뒤 무소속 출마 후보들은) 지금이라도 해당 행위를 중단하고 문 정권 심판 대장정에 함께 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지난 26일 탈당 무소속 후보들을 지목해 "분열과 패배의 씨앗을 자초한다면, 당으로서도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한 것의 연장선상 발언으로 풀이된다.

윤상현 의원도 황 대표를 비판했다.

이날 윤 의원 역시 자신의 페이스북에 "황 대표는 잘못된 공천에 사과부터 하는 것이 당원들에 대한 도리"라고 적었다.

윤 의원은 "이기는 공천을 해야 한다는 수 없는 공언을 뒤엎고 지는 막천으로 문재인 정권을 돕고 있는 사람이 바로 황교안 대표"라고 했다.

미래통합당 출신 현역 의원 가운데 무소속 출마자는 윤상현(인천 미추홀을)·이현재(경기 하남)·정태옥(대구 북갑)·곽대훈(대구 달서갑)·권성동(강원 강릉) 의원 등 5명이다.

원외 인사인 홍준표 전 대표(대구 수성을)와 김태호 전 경남지사(경남 산청함양합천거창)도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한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30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의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30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의 "탈당 무소속 출마자 복당 불허" 방침을 비판했다. 홍 전 대표 페이스북 갈무리

※ 아래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전문

무소속 출마자가 당선되더라도 입당을 영구 불허 할것이라고 황대표가 말 했다고 합니다.

당대표라는 자리는 종신직이 아니라 파리 목숨이라는 것을 아직도 잘 모르고 그런 말을 하는 것 같네요.

종로 선거에나 집중 하세요.

그 선거 지면 그대도 아웃이고 야당 세력 판도가 바뀝니다.

탄핵때 당을 배신하고 나갔던 분들도 모두 복귀하고 공천도 우대 받았습니다.

그것이 정치라는 겁니다.

무소속은 막천의 희생자 들입니다.

그대가 집중해야 할 곳은 문정권 타도 입니다.

거듭 말씀 드리지만 무소속에 신경 쓰지 말고 문정권 타도와 종로 선거 승리만 생각 하십시오.

참 딱합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41
  • 경북 27
  • 전국 1,72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