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병원 "대구 17세 사망자, '소변 양성' 확인된 바 없다"

"18일 오전 질본에 혈액, 소변, 석션 객담 등 검체 검사 의뢰… 정확한 결과 답변 요청해 둬"

5일 오전 대구 영남대병원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에서 간호사들이 검사 대상자들을 상대로 채취한 검체를 지퍼락에 밀봉하고 있다. 연합뉴스
5일 오전 대구 영남대병원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에서 간호사들이 검사 대상자들을 상대로 채취한 검체를 지퍼락에 밀봉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 한 17세 소년이 사망한 가운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에 대한 일부 검체 검사 결과에서 '양성' 반응이 나와 감염 여부를 확인 중이다. 방역당국은 비공식 검체 검사 등을 여러 차례 벌인 결과 단 한 차례 양성 결과가 나온 점을 고려, '미결정'으로 판단해 뒀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18일 질병관리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이처럼 밝혔다.

이날 보건당국과 영남대병원은 오전 11시 15분쯤 대구 한 17세 청소년이 영남대병원에서 치료받던 중 숨졌다고 발표했다. 사망자는 지난 13일 오후 6시쯤 폐렴 증세를 보이며 영남대병원에 입원한 환자로, 별다른 기저질환은 없었다. 직접 사인은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알려졌다.

사망자는 앞서 치료받던 병원과 입원한 영남대병원 등에서 호흡기 검체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8차례 이상 실시했으나 모두 '음성'이 나왔다. 영남대병원에 따르면 이 환자는 지난 14일과 15일 각각 하루 2차례씩 객담(가래) 검체검사를 받기도 한 것으로 파악됐다.

영남대병원 측은 이 환자가 계속된 '음성' 판정을 받던 가운데도 혹시 모를 가능성을 검토하고자 이날 오전 질본에 피, 소변, 석션한 객담(BAL) 등을 보내 검사를 의뢰했다고 설명했다. 환자는 검체 진단검사 결과를 기다리던 중 숨졌다.

이와 관련, 정 본부장은 "17세 사망자 사례에 대해 현재 코로나19에 대한 확진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여러 번 검사를 해서 다 음성이 나왔지만 한두 번 정도 유전자 검사에서 양성 소견을 보인 게 있어서 미결정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검체를 확보해서 확진검사를 시행하고 있고 확진검사 결과가 나오면 말씀드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일부 언론은 이 환자 소변을 검체 검사한 결과 '양성'이 나왔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영남대병원 측은 이날 오후 4시 현재 사망자 소변에서 양성이 나왔는지 여부가 정확히 확인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대구 의료계에 따르면 보건당국이 현재 승인한 코로나19 진단시약은 모두 실시간 유전자검출 검사법(RT-PCR)으로, 의심환자의 검체에서 유전 정보가 들어있는 리보핵산(RNA)을 추출한 뒤 감염 여부를 분석하는 방법이다.

어떤 검체를 분석하는지에 따라 검사 방법이나 결과가 달라질 수 있다 보니 현재 질본은 호흡기에서 채취한 것만 공식 진단검사 검체로 인정하고 있다.

영남대병원 관계자는 "어떤 검체에서 '양성'이 나왔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정확한 검사 결과를 질본에 요청해 둔 상태다"고 답변했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7일 0시 기준 )

  • 대구 129
  • 경북 129
  • 전국 4,95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