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공사 비정규직 노조 사장실 점거

노조 “직접고용 촉구" 주장에 가스공사 “불법 집회는 엄정 대응” 맞불

한국가스공사 비정규노조가 10일 대구 동구 신서동 한국가스공사 사장실에서 '직접 고용 정규직 전환'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가스공사 비정규노조가 10일 대구 동구 신서동 한국가스공사 사장실에서 '직접 고용 정규직 전환'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가스공사 노조가 비정규직 직접 고용을 요구하며 10일 사장실을 점거하자 가스공사 측은 "노조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한국가스공사비정규지부는 이날 대구 동구 가스공사 사장실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가스공사가 정부 지침을 위반해 비정규직 노동자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있다"며 "해고자 없는 직접 고용과 정년 보장으로 공공기관으로서 책무를 다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이날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 광장에서도 기자회견을 열고 "비정규직 정규직화를 외쳤던 정부가 수수방관만 하고 있다"며 "노동자를 위한 정부가 맞는지 의구심이 든다"고 했다.

이에 대해 가스공사는 반박 보도자료를 통해 "공사는 소방직 등 생명·안전분야와 파견직은 직접 고용을, 이외의 직종은 자회사 방식으로 정규직 전환을 추진 중"이라며 "공사는 정부 지침을 준수해 지속적으로 대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가스공사는 이어 "직접고용 직종은 공정성과 형평성을 고려해 공개경쟁 채용을 하되 정부 가이드라인에 따라 비정규직 근로자에게는 가점을 부여하는 보호조치를 병행하려 한다"며 "자회사 방식의 경우에도 직종별 현행 정년을 그대로 인정하고 전환채용으로 고용안정을 추구할 계획"이라고 했다.

또한 가스공사는 "지난 2017년 노사전문가협의회를 구성한 이후로 26회 이상의 수많은 협의를 진행했으나 노조의 일방적인 비정규직 전원 직접고용과 고용승계 주장으로 교착 상태가 지속되고 있다"며 "사장실 점거와 같은 불법 파업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히 대응할 것"이라고 맞섰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7일 0시 기준 )

  • 대구 129
  • 경북 129
  • 전국 4,95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