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에 빠진 생명 목숨 걸고 구하는 '한국해양구조협회 경북특수구조대'

구조대 포항에만 300여명 활동, "위기에 처한 생명 구했을 때 가장 보람 느껴"
'아무리 봉사라지만 처우는 개선됐으면…' 젊은층 중심 개선 요구도

김복수 한국해양구조협회 경북특수구조대장.
김복수 한국해양구조협회 경북특수구조대장.

"바다에 빠진 생명을 구하기 위해 목숨을 걸고 뛰어드는 건 우리가 그 일을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해양 구조 봉사활동을 하는 해양경찰청 법정법인 한국해양구조협회 회원 중에서도 스쿠버 장비 등을 착용하고 바다 안으로 들어가 생명을 구하는 '특수구조' 활동은 따로 있다.

특수구조대에 들어가기 위해선 CPR(심폐소생술)은 기본이고, 스킨스쿠버 자격증, 인명구조 자격증, 선박 조종면허 등 적어도 5개 이상의 인명구조 관련 자격을 갖춰야 한다.

이런 특수구조대는 포항에만 300여 명이 활동하고 있으며, 이들은 해경의 지원 요청이 있으면 자신의 생업도 뒤로하고 현장으로 달려가 자신의 생명을 걸고 위험에 처한 사람들의 목숨을 구하고 있다.

2014년 세월호 사건 당시 이름이 알려진 '민간 잠수사'도 이들을 일컫는 말 중 하나다.

2013년 11월 포항 영일만항 북방파제에서 침몰한 화물선 선원들의 시신을 찾는 작업에서도 이들은 바닷속에 가라앉은 사망자 시신 10구를 찾는데 큰 역할을 했다.

때때로 포항 형산강 형산큰다리 등에서 투신 소동이 벌어질 경우에도 현장에 출동해 해경, 소방 등과 함께 구조 및 수색작업을 벌이기도 한다.

여름철에는 해수욕장 인명구조요원으로도 봉사활동을 하며 생명을 구하는 일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들에게 있어서 구조활동의 의미는 '명예와 자부심'으로 간단히 요약된다. 하는 일도 스킨스쿠버 강사 등 수중 활동과 관련된 업종이 대부분이어서 구조활동이 생업과 연장선상에 있기도 해 이들에게 있어서 번거로운 일은 아니다.

이런 이들에게도 속사정은 있다.

김복수 경북특수구조대장은 "해양 활동과 관련해 전문자격증을 소지한 우리로선 구조활동이 일적으로 어려운 것은 없다"며 "하지만 우리가 활동하는 데 있어 맞춤옷이나 유류비, 장비비 등은 전혀 지원되는 것이 없다 보니 회원 중 젊은 층을 중심으로 불만이 조금씩 나오고 있다"고 했다.

현장에 출동할 때는 경비비 명목으로 지원금이 나오긴 해도, 유류비 등을 빼고 나면 남는 것이 없는 푼돈에 불과하다는 게 이들의 설명이다.

김 대장은 "내년부터는 6억원 정도의 정부 지원금이 협회 쪽으로 지급될 것이라는 말을 들었는데, 의용소방대나 자율방범대에게 지원되는 금액에 비하면 터무니없는 수준"이라며 "2만여 명에 달하는 협회 회원들에게 수고에 대한 위로 정도의 혜택이라도 돌아갈 수 있도록 정부가 신경을 써 줬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4일 0시 기준 )

  • 대구 90
  • 경북 90
  • 전국 5,35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