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증상 개선 가능한 도수치료, 제때 병원 찾는 것이 관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에 따르면 회전근개 손상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는 2010년 약 7만 5천 명에서, 지난해 13만 5천 명으로 2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어깨는 360도 회전을 비롯해 우리 몸의 관절 가운데 가장 운동 범위가 넓은 관절에 속한다. 어깨 관절을 둘러싸고 있는 회전근개는 이러한 광범위한 운동을 가능하게 하는 4개의 힘줄을 총칭하는 것으로, 다양한 활동에 관여하는 만큼 부상의 위험 역시 높으므로, 이상이 발견되면 즉시 병원에 방문하여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회전근개파열 증상은 어깨 통증, 근력 약화, 어깨 결림, 삐걱거리는 소리가 대표적이며 관련 질환이 나타난 초기, 통증이 미미한 정도라면 물리치료, 도수치료 등 보존적/비수술적 치료만으로 충분한 개선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도수치료는 전문치료사를 통해 이루어지는 비수술적 치료법 중 하나로, 약물을 사용하거나 절개, 마취와 같은 과정 없이, 도수치료진의 손과 교정에 필요한 소도구만을 사용하여 물리적인 힘을 가해 치료를 진행한다.

통증의 원인인 척추·관절에 손 또는 소도구를 이용한 마사지를 가해 긴장을 풀어주고, 신경을 직접 자극함으로써 틀어진 관절을 바로 잡기 때문에 회전근개파열 등의 질환 치료와 자세 교정, 골반 교정, 근력 강화 등의 효과를 볼 수 있다.

자세 교정 도수치료의 경우, 척추 관절 질환으로의 악화를 막기 위해 빠른 교정이 중요시된다. 따라서 ▲목이 뻐근하고 어깨 근육이 뭉친다 ▲원인 불명의 두통, 팔 통증이 지속된다 ▲걸을 때, 오래 서있을 때 한쪽 골반이 아프다 ▲바지나 치마가 자주 돌아간다 ▲팔이나 다리가 지속해서 저리다 ▲한쪽 어깨나 골반이 처진다 ▲골반이 한쪽으로 틀어졌다 ▲양다리의 길이 차이가 심하다 ▲신발 바닥의 한쪽 면만 빨리 닳는다 등이 있다.

무엇보다 척추, 경추, 관절 부위 통증이 나타나면 조속히 통증의학과, 정형외과, 신경외과를 방문해 전문의에게 진료를 받는 것이 최우선이다. 치료를 통해 통증 부위를 정확히 파악하고 조기에 조치를 취해야 수술 부담을 덜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인천 청라 국제 병원 정형외과 전문의 정세진 원장은 "목이나 허리, 어깨, 무릎 관절 등에 통증이 생겼을 때, 초기 치료가 중요한 이유는 증식치료나 도수치료 등 비수술적 요법으로 개선할 수 있기 때문"이라며 "따라서 이상 증상이 나타났을 때 최대한 빨리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을 것을 권장하며, 의료진의 숙련도에 따라 시술 결과와 개선 방향이 차이 날 수 있는 만큼 임상 경험이 풍부한 전문의와 치료진을 선택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91
  • 경북 200
  • 전국 3,42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