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두드러기'가 밤만 되면 더 심해지는 이유는 뭘까?

김기범 원장
김기범 원장

평범한 회사원인 박 씨는 직장일 보다 힘든 것으로 자신의 피부트러블을 꼽는다. 오랜 기간 피부에 두드러기를 가지고 살아왔기 때문이다. 피부가 보기 좋지 않은 상태인 것도 마음에 들지 않지만, 더 괴로운 건 잠을 잘 수 없는 것이라는 박 씨. 그의 두드러기가려움증 증상이 밤이면 더 심해졌던 탓이다.

낮에도 식사를 한 후나 스트레스를 받은 후에는 두드러기 증상이 악화되는 것이 느껴졌지만, 이상하게도 밤이면 피부두드러기가 더 심해질 때가 유독 많았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피부를 긁다보면 잠이 달아나고, 피부가 까져서 피가 나기도 했다. 이렇게 수면을 제대로 취하지 못한 다음 날이면 그렇지 않은 날에 비해 피부 컨디션은 상당히 나쁜 상태로 지속되었다.

만성두드러기를 가진 환자 중에는 박 씨와 비슷한 고민을 가진 이들이 많다. 두드러기란 피부 상층의 부분적인 부종으로 인해 생긴 다양한 크기의 팽진인데 붉거나 흰색으로 부풀어 오르는 증상이 보이며 심한 가려움증이 동반되기도 한다. 이것이 6주 이상 지속되었다면 만성 두드러기로 볼 수 있다. 만성 두드러기의 경우 대부분 특별한 원인이 없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여러 방법으로 치료를 시도해봐도 잘 낫지 않아 포기 상태인 환자들이 적지 않은 것이 특징이다.

하지만 두드러기는 적응하기 힘든 괴로움을 유발한다. 특히 밤에 심해지는 두드러기, 특정 음식을 먹은 후에 심해지는 증상, 목욕 중에 심해지는 증상 등으로 고통을 호소하는 이들이 많다. 이와 같은 문제는 왜 나타나는 걸까?

이에 대해 도봉구 한국한의원 김기범 원장은 "만성두드러기의 대부분은 체내의 음혈 부족과 관련하여 나타나는 증상이라고 할 수 있다. 피부에 열이 고이면서 나타나는 증상으로, 음혈이 충분하면 열을 식히는 데 문제가 없다. 그러나 두드러기 환자는 음혈이 부족한 상태여서 지속적으로 피부에 열이 고이고, 그 영향으로 눈에 보이는 부풀어 오름이나 가려움이 발생하게 되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수면부족은 음혈의 부족과 관련이 깊다. 충분히 수면을 취하지 못하면 음혈이 제대로 보충되지 못해 만성두드러기가 낫기 어렵다. 매운 음식이나, 자극적인 음식을 먹어 피부에 몸에 열이 나게 되는 등의 생활 속 문제를 피하면서 충분한 수면을 취하고, 현저히 부족해져 있는 음혈을 보충하는 치료를 시작할 것을 권한다. 이렇게 하면 다른 방식으로는 해결되지 않았던 두드러기도 개선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국한의원 측에 따르면 음혈보충이 가능한 한방치료를 통해 많은 만성두드러기 환자의 호전을 이끈다. 한방에서 주요한 만성두드러기치료법은 한약이다. 설문검사와 체열 진단검사, 자율신경검사, 진맥 등을 통해 환자의 증상과 체질을 정확히 파악한 뒤 보혈효과를 가진 녹각교와 내열을 개선하는 숙지황, 몸의 음기를 보충하는 맥문동, 화혈을 담당하는 당귀 등의 약재를 통해 정확한 처방에 주력한다.

김 원장은 "음혈을 보충해줄 수 있는 두드러기 약의 활용과 더불어 의료진과의 상담을 통해 평소 가지고 있던 두드러기를 악화시키는 생활습관, 식습관을 점검하고 개선해나가야 한다. 이런 과정을 통해 건강한 피부를 되찾을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91
  • 경북 200
  • 전국 3,42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