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포항바다국제연극제 열린다

27일부터 8월 4일까지 영일대야외무대 등

2019 포항바두국제연극제 포스터
2019 포항바두국제연극제 포스터

'2019 포항바다국제연극제'가 27일부터 8월 4일까지 영일대야외무대, 중앙아트홀, 소극장 100씨어터 등지에서 열린다.

2001년 순수연극축제를 표방하며 출범한 이 연극제는 올해로 19회째를 맞는다. 올해는 6개국 13개 단체, 214명이 참가한다.

개막 행사는 30일 오후 7시 30분 영일대 야외무대에서 열리며 개막 선언과 참가 극단 소개, 해외 극단 갈라쇼, 음악극 아리랑랩소디 등의 공연으로 막을 올린다.

해외에서 참가 신청한 29개 단체의 작품과 내용을 갖고 작품선정위원회에서 엄정하게 심의해 ▷독일 극단 와일드번치의 '간이정류장' ▷리투아니아 극단 알레키나스의 '햄릿' ▷이태리 극단 앙상블레인보우의 '로미오와 줄리엣-네임게임' ▷스페인 극단 팔라시오루나의 '플라밍고 테라 코트' ▷베트남 하노이드라마씨어터 '눈/ The Eyes' 등이 최종 선정됐다.

또 국내 연극 단체는 29개 팀이 신청, 9개 극단을 최종 선정해 해외 참여팀과 열띤 경연에 돌입한다.

국내 참여 극단과 작품은 ▷극단 모꼬지 '매일죽기' ▷극단 쉼터 '크리미널' ▷극단 목수 '진지한 농담' ▷극단 모이공 '우리 동네 을분씨' ▷극단 진일보 '아리랑 랩소디 ▷창작집단 거기가면 '마스크 솔로 시즌2' ▷대학극은 경기대학교 연극학과 몰리에르의 '타르튀프' ▷호산대학교 연기학과 돌날' 등이 무대에 오른다.

특히 행사 기간에 중앙상가에 있는 빛갤러리이 운영하는 축제하우스가 해외 참가자들의 식사와 휴식 등을 제공하는 열린 소통 공간으로 거듭난다.

매일 오전 10시부터 열리는 커피미팅은 전날 공연된 극단 관계자와 출연자들이 참가해 관객들과 함께 작품에 대해 질의하고 토론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는 시민들에게 연극의 이해를 돕고 소통하기 위해 특별히 마련했다. 이 미팅은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행사 기간에 국제연극협회 롭 밴 제넥텐 회장을 비롯한 많은 연극관계자가 포항에 머무르며 시청과 경북도청을 방문할 예정이며 일본을 비롯한 아시아 여러 나라 대표가 참가하는 IATA(국제연극협회) 아세안 대표자 회의도 열릴 예정이다.

연극제 관람은 무료이며 축제 진행과 운영은 연극제 운영진의 공정한 심사를 거쳐 선발된 자원봉사자들이 맡는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9일 0시 기준 )

  • 대구 7,151
  • 경북 5,898
  • 전국 149,89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