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빛 농사 풍년듭니다

버섯재배사 위에 태양광발전 시설이 들어서 있다. 봉화군 제공
버섯재배사 위에 태양광발전 시설이 들어서 있다. 봉화군 제공

"햇빛 농사 농민들 기지개 켜게 합니다."

봉화군이 야심차게 추진하는 '군민 참여형 태양광 발전사업'이 새로운 군민 소득원으로 자리 잡고 있다.

이 사업은 주민과 기업, 지방자치단체가 소통과 협업을 통해 개발이익을 공유하고 상생하는 신재생에너지 사업의 신모델이다.

전체 사업량(발전용량)의 60% 이상을 군민에게 분양하는데 군이 행정절차를 지원하고, 기업체는 시공을 맡아 준공한 후 발전시설을 주민들에게 분양, 향후 20년 소득을 창출하게 하는 사업이다. 현재 봉화 주민 360여 명이 참여하고 있다.

엄태항 봉화군수가 직접 주민들에게 태양광발전사업의 중요성을 설명하고 있다. 봉화군 제공
엄태항 봉화군수가 직접 주민들에게 태양광발전사업의 중요성을 설명하고 있다. 봉화군 제공

군은 분양형 태양광 발전과 펀드형 태양광 발전, 영농복합형 태양광 발전, 계획입지형 태양광 발전사업 등 세부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펀드형은 유휴 토지를 낮은 임대료로 20년간 장기 임대해 사업부지를 확보하고, 군민들은 출자를 통해 협동조합 또는 펀드를 조성, 태양광 발전사업을 추진하는 방식이다. 군은 전국 최초로 올해 3MW~5MW 규모의 태양광발전소를 건설 중이다. 봉화군민이면 소규모 자본인 100만원으로도 참여가 가능하다.

버섯재배사와 축사 등을 활용한 태양광 발전사업은 농민들이 농업에 종사하고 농지를 보존하면서 태양광 사업을 통해 추가 이익을 얻는 사업이다.

계획입지형은 지방자치단체가 농지나 환경 훼손을 줄일 수 있는 적지를 선정, 태양광 산업단지를 조성한 뒤 100kW 단위로 분할해 지역주민과 귀농·귀촌인에게 분양하는 방법이다.

군청사 뒤편 사면에 태양광을 설치해 놓고 있다. 봉화군 제공
군청사 뒤편 사면에 태양광을 설치해 놓고 있다. 봉화군 제공

이 같은 사업 추진으로 군은 최근 에너지전환포럼 출범 1주년 기념식에서 에너지 전환에 선도적인 역할을 한 공로를 인정, 지역자치부문 에너지전환상을 수상했다.

엄태항 봉화군수는 "정부의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이 2016년 기준 7%에서 2030년 20%까지 확대될 계획"이라며 "봉화군의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은 지역주민 소득 증대뿐 아니라, 향후 국내 신재생에너지 정책을 선도에도 기여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1,316
  • 경북 1,663
  • 전국 23,46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