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 산업으로 미래 먹거리 개발 나선 삼익THK

삼익THK(주)가 로봇 산업 진출에 본격 나섰다. 진영환 삼익THK 회장이 기계 자동화설비 필수부품인 'LM 가이드'를 설명하고 있다. 삼익THK 제공
삼익THK(주)가 로봇 산업 진출에 본격 나섰다. 진영환 삼익THK 회장이 기계 자동화설비 필수부품인 'LM 가이드'를 설명하고 있다. 삼익THK 제공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로봇산업은 새로운 미래 먹거리로 떠오르고 있다. 대구시도 미래 먹거리산업 중 하나로 로봇을 점찍어 육성하고 있고, 업종 전환을 모색하는 지역 기업도 적잖다.

삼익THK(주)는 신성장동력을 찾고 업종을 전환하는 부분에서 '전문가'로 꼽히는 지역 업체다. 1960년 손공구 종류인 줄을 생산하며 출발한 이 회사는 1970년대 농업 선진화 바람 속에 쌀통을 생산했고, 1980년대에는 산업화 흐름에 맞춰 산업용 설비 생산업체로 업종 전환에 성공한 바 있다.

삼익THK가 요즘 집중하는 분야는 로봇산업과 기계 자동화설비다. 삼익 THK는 현재 기계 자동화설비 필수장치인 'LM가이드' 분야에서 국내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 부품은 기계가 안정적이고 정확하게 직선운동을 할 수 있도록 해 자동화설비는 물론 로봇에도 쓰인다.

지역 제조업계도 전기차·로봇 등으로 업종 전환 필요성을 인지하면서도 실제 행동에 옮기지 못하는 이유는 리스크 부담이다. 삼익THK는 이미 갖고 있는 경쟁력을 적용할 수 있는 미래 먹거리를 찾아 리스크를 줄였다.

성과도 이어지고 있다. 2015년 삼성전자, 한국로봇융합연구원과 협업해 '제품 조립용 6축 다관절 로봇'을 개발한 것을 시작으로 산업 현장에 쓰이는 스카라 로봇(반도체·자동차 부품 생산 등에 쓰이는 사람 팔 모양의 로봇) 개발에도 성공했다. 지난해에는 경기도 평택에 2만4천944㎡ 규모 로봇 공장을 착공하는 등 본격 생산을 준비하고 있다.

진영환 삼익THK 회장은 "앞으로 의료용 로봇을 비롯해 다양한 로봇제품 개발에 나설 것"이라며 "글로벌 산업자동화 솔루션 기업으로 성장하는 것이 목표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할 수 있는 기업이 되겠다"고 밝혔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8일 0시 기준 )

  • 대구 127
  • 경북 129
  • 전국 7,17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