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대구지하철 화재 참사 16주기… 중앙로 역 '기억의 공간', 18일 오전 9시53분 추모식

대구지하철 화재 참사 16주기를 하루 앞둔 17일 오후 지하철 중앙로 역 '기억의 공간' 희생자 이름 앞에 헌화와 함께 유족이 남긴 추모글이 붙어 있다.

18일 오전 중앙로역에서는 2·18안전문화재단 주관으로 추모식이 열린다.

대구지하철 화재 참사 16주기를 하루 앞둔 17일 오후 지하철 중앙로 역 '기억의 공간'에 희생자를 기리는 추모글이 빼곡히 붙어 있다.

대구지하철 화재 참사 16주기를 하루 앞둔 17일 오후 대구지하철 1호선 중앙로 역 '기억의 공간'에 마련된 희생자 이름에 유족들이 남긴 추모글이 붙어있다.

대구 지하철 화재 참사 16주기를 하루 앞둔 17일 오후 2·18지하철참사희생자대책위원회 회원들이 칠곡군 대구시립묘지에 안장된 무연고 희생자 묘를 찾아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2003년 지하철 참사로 192명의 사망자 가운데 6명은 아직 신원이 확인되지 않았다.

희생자대책위는 무연고자들을 위해 매년 명절과, 참사 추모 주간이 오면 이곳을 찾아 추모한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9일 0시 기준 )

  • 대구 7,151
  • 경북 5,898
  • 전국 149,89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