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정유미 영화 '82년생 김지영' 남녀 주역 확정…내년 상반기 크랭크 인

영화 '도가니'에 함께 출연한 공유(왼쪽)와 정유미. 배급사 제공
영화 '도가니'에 함께 출연한 공유(왼쪽)와 정유미. 배급사 제공
공유, 정유미. 매일신문DB
공유, 정유미. 매일신문DB

공유의 내년 촬영 시작(크랭크 인) 예정 영화 '82년생 김지영' 출연이 확정됐다.

영화사 '봄바람'이 17일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정유미의 같은 작품 출연 소식이 알려진 데 이은 두번째 캐스팅 소식이다.

정유미가 주인공 김지영을 맡고, 공유는 동반자 정대현 역을 맡는다.

앞서 공유와 정유미는 '부산행' '도가니' 등의 영화에 함께 출연한 바 있다.

82년생 김지영은 조남주 소설가 작 동명의 베스트셀러가 원작이다. 김도영 감독이 연출을 맡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8일 0시 기준 )

  • 대구 71
  • 경북 24
  • 전국 2,08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