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개봉 첫날 60만 돌파…폭발적 흥행 기록한 이유는?

영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스틸컷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스틸컷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개봉 첫날 60만이라는 관객을 동원한 영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감독 크리스토퍼 맥쿼리·이하 미션 임파서블6)이 폭염속에 뜨거운 흥행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미션 임파서블6'은 대한민국이 사랑하는 액션 블록버스터로 개봉 첫날부터 60만 이상의 관객들을 동원하면서 경쟁작들을 압도적으로 제치고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다. 26일 영진위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를 보면, '미션 임파서블6'는 개봉 첫날인 어제(25일) 60만 2072명의 관객수를 기록했다. 누적 관객수는 60만 5799명이다. '미션 임파서블6'는 시리즈 사상 최고 오프닝 및 역대 7월 개봉 외화 최고 오프닝 기록까지 갈아치우는 기염을 토했다.

전 세계 최초로 대한민국에서 개봉한 '미션 임파서블6'은 첫날 놀라운 흥행 포문을 열면서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오프닝 기록 471,101명)을 넘었고, 역대 7월 개봉 외화 최고 흥행작이자 최고 오프닝 기록을 세웠던 '스파이더맨: 홈커밍'의 오프닝 54만 5302명 기록까지 훌쩍 뛰어넘었다.


'고스트 프로토콜'(2011년·757만 명), '로그네이션'(2015·612만 명) 등 미션 임파서블 은 개봉하는 시리즈마다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2130만 명이상의 대한민국 누적 관객수를 보유하고 있는 전대미문의 시리즈이다. ​이처럼 폭발적 흥행 오프닝을 기록한 배경에는 4번째로 한국을 방문한 배우 톰 크루즈의 남다른 한국 사랑 덕분이다. 톰 크루즈는 이번 시리즈에서 헬기 조종, 스카이다이빙 등 익스트림한 리얼한 액션 연기를 보여주며 폭염을 통쾌하게 날려버렸다.

'미션 임파서블'은 최고 스파이 요원 에단 헌트(톰 크루즈)와 IMF팀이 행한 모든 선의의 선택이 최악의 결과로 돌아오면서 피할 수 없는 미션을 끝내야만 하는 액션 블록버스터. 시리즈 사상 최고 오프닝 및 압도적 박스오피스 1위에 빛나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2D, 3D, IMAX 2D, IMAX 3D, 4DX, SUPER 4D까지 전 포맷으로 절찬상영중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41
  • 경북 27
  • 전국 1,72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