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현철의 '별의 ★이야기'] SBS '언니는 살아있다' 박광현

"첫 악역 도전…내 느낌대로 하니 지질한 놈"

악랄한 캐릭터 자신만의 색 넣어

성격 밝아 깐족대는 악역에 맞아

드라마서 출연 시간 많지 않지만

유행어 '꺼지고 또 꺼져' 밀고 싶어

20개월 된 딸 있어 육아 예능 욕심

"아주아주 욕을 많이 먹고 있습니다."

배우 박광현(40)은 그동안 보여준 '젠틀한 본부장' 이미지에 갇히고 싶지 않았다. "연기한 지 20년 됐으니 이제 중견 배우"라고 미소 지은 그는 "하나의 이미지로 계속 가는 것도 중요하지만, 이제는 드라마 속 캐릭터로 승부를 겨뤄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방송 중인 SBS 주말극 '언니는 살아있다'에서 자신의 불륜 탓에 사랑하는 딸도 잃고, 그 죄를 아내에게 전가하는 '악랄한' 추태수 역을 맡은 이유다. 사실 악랄한 짓을 한 나쁜 놈이긴 한데 회가 거듭될수록 지질하고 뭔가 부족해 보이기도 하는 절반의 악역이다. 알고 보니 극 초반 추태수는 더 악랄하고 '제대로' 악역으로 설정됐었다. 하지만, 순화됐다.

본인의 역이 바뀌면 싫어할 법한데 박광현은 그렇지 않았다. "처음에는 정통 악역이라고 해야 할까요? 정말 못된 놈이었어요. 지금 (김)다솜 씨가 연기하는 캐릭터적인 느낌이 있었죠. 하지만, 제 색깔을 넣어 순화했어요. 나쁜 역할을 안 해보기도 했지만 악랄한 느낌의 감정을 잘 모르거든요. 마침 추태수의 사업이 망하기도 했으니 깐족거리고 지질한 느낌을 넣었는데 현장에서도 재미있어하고, 시청자들도 좋아하시는 것 같아요. 더 망가졌으면 좋겠는데 어떻게 될지는 PD님과 작가님만이 아시죠. 하하하."

좀 더 강렬한 나쁜 악역을 원했기에 이 작품을 택한 줄 알았는데 아니었다. 박광현은 "사실 난 사람 죽이는 사이코패스 역은 절대 못 할 것 같다"고 단언했다. 본인의 '인생이 망가질 것 같기 때문'이다. 예전에 개봉은 하지 않았지만 참여한 작품 중 사이코패스 역할로 섭외가 들어왔는데 감독을 만나 이야기를 하고 형사 역할로 바꿔 참여했다. 박광현은 "연기자들은 다양한 캐릭터를 연기하기도 하지만 자기 전문 분야도 있다"며 "잘할 수 있고 맞는 역할이 있다. 난 기본 성격이 밝고 웃음이 많으니 깐족대는 악역에 최적화된 게 아닐까 한다"고 웃었다.

극 중 박광현은 전처 역의 오윤아, 불륜 상대역인 손여은과 호흡을 맞추고 있다. 그는 "오윤아 씨와는 대화가 잘 통해 촬영 끝내고 이런저런 얘기를 한다. 손여은 씨는 워낙 조용한 성격이라 사적인 대화는 많이 못 했다. 말은 많이 안 했는데 키스신은 많이 찍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여은 씨와 첫 신에서 만나 얘기하다가 막 키스를 해야 했는데 통성명도 안 했을 때였어요. 어색했는데 어색하다고 연기를 안 할 순 없으니 약간 힘들었죠. NG 내면 계속 해야 하니 진지하게 몰고 갔던 기억이 있어요(웃음). 윤아 씨와 대화는 그게 생각나네요! 저는 극 중에서 조금만 나오니깐 '오빠는 꿀 빠는 것 같다'고 하더라고요. 이를테면 가성비가 좋은 거죠. 하하하."

추태수와 자신을 비교한다면 박광현은 무슨 말을 할까. 그는 "추태수는 정말 쓰레기"라며 "여기 붙었다가 저기 붙었다가 못 보겠다. 그런데 정말 간은 큰 것 같다. 나라면 못했을 것 같다. 자수하고도 남는다"고 짚었다. 그렇다면, 현실 속 박광현은 어떤 아빠일까. 잠시 고민하던 그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 건 정말 어려운 것 같다"며 "욕심내서 일하면 가정에 소홀해진다. 가정에 있는 시간만큼이라도 최선을 다하려고 하는 편"이라고 강조했다. "아기가 자기 전에 촬영이 끝나면 서둘러 집에 가서 1시간, 30분만이라도 잘 놀아주려고 해요. 하온이가 이제 20개월 됐는데 자기 의사 표현하는 시기라 예쁠 때인 것 같아요."

육아 예능에 게스트로 나간 적이 있다는 그는 "이상하게 섭외가 안 온다"고 약간의 서운함을 내비쳤다. 박광현은 드라마 안에서 유행어를 밀고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꺼지고 또 꺼져"다. 1시간 드라마에서 자신이 몇 신 나오지 않지만, 항상 대본을 보며 "'꺼지고 또 꺼져'를 어떻게 잘 사용할 수 있을지 고민"이라고 웃었다.

사진 FNC 제공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41
  • 경북 27
  • 전국 1,72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