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현철의 '별의 별이야기'] 배우 임시완

쌓아온 이미지 영화 '원라인'서 만개, 순진한 얼굴의 사기꾼 역과 딱 떨어져

배우 임시완(28)은 보기보다 그렇게 선하지 않다고 했다. "스스로 포장을 잘한 것 같다"며 웃은 그는 "많은 사람들이 생각한 것만큼의 천사는 아니다. 박보검이나 유재석 같은 분들은 '위인'"이라며 "그분들은 마음에서 우러나와서 뭔가를 하는 게 보이는데 난 내 이미지의 어떤 틀이 깨지지 않게 노력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시완이 영화 '오빠생각' 이후에 선택한 영화 '원라인'은 그런 그의 이미지를 역으로 잘 이용했다. 평범한 대학생이 전설의 베테랑 사기꾼을 만나 모든 것을 속여 은행 돈을 빼내는 신종 범죄 사기단에 합류하면서 펼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를 통해 관객은 착하고 순한 이미지인 임시완에게 뒤통수를 제대로 맞는다.

임시완은 "이전 캐릭터의 모습을 고수하려고 하거나 '이전 모습과는 다른 캐릭터를 보여야만 해'라는 등의 욕심은 없다"며 "감독님들이 내 새로운 모습을 끌어내려고 하시는 것이 다행스럽다고 생각할 뿐"이라고 즐거워했다.

"사실 전 아직 '내 어떤 모습이 매력적이야'라고 접근할 단계는 아닌 것 같아요. '어떻게 나와야 좋은 작품이 되겠다'라는 생각도, 내 역량에 달린 것도 아닌 것 같고요. 다만 '내가 연기하는 것이 진짜 같은가, 아닌가'에만 오로지 초점을 맞추고 있어요."

가수로 연예계에 발을 디딘 임시완은 부산에서 열린 한 대학가요제에 참가해 예선 탈락했는데 명함을 받았고, 그렇게 그룹 제국의아이들 멤버가 됐다. '미생' '변호인' 등을 통해 연기자로서도 나쁘지 않은 평을 듣는 그는 "내 연기는 걸음마 단계"라고 강조했다.

그는 "드라마 '해를 품은 달'에 들어가게 됐을 때 부랴부랴 연기 레슨을 받았는데 다행히 좋은 선생님을 만나 연기 가치관이라는 게 생겼다"며 "그 뒤로 현장에서 바뀌는 것도 많고 감독님과 의사소통도 중요하다는 걸 알게 됐다. 유동적인 현장이기에 내가 답을 정해놓고 가면 안 되니 마음을 열어놓고 사람들과 대화를 많이 하려 한다"고 말했다.

"물론 항상 재미있는 작품, 좋은 작품을 만나고 싶은 바람이 있어요. 그 작품의 영향을 받아서 저라는 사람이 바뀌기도 하고, 발전하기도 하면 금상첨화고요. 시작하는 사람으로서 어떤 상을 바라면 건방져 보이기에 상 욕심은 없는데 칸영화제 같은 곳은 가보고 싶어요. 구경하러요. 재미있을 것 같거든요."(웃음)

임시완은 현재 MBC에서 준비하는 사전 제작 드라마 '왕은 사랑한다'를 촬영 중이다. "이 작품을 마지막으로 입대하고 싶다"고 한 그는 "이제까지 밀린 숙제를 안 한 느낌이었는데 빨리 갔다 오고 싶다"며 "숙제를 빨리 해결하면 묵은 때를 벗긴 것처럼 시원할 것 같다"고 미소 지었다.

'원라인'은 사기와 대출을 소재로 했는데 현실 속 그는 어떤 경험이 있을까. 임시완은 보이스피싱 전화는 바로 끊어버리는 성격이고, 사기 칠 깜냥은 안 된단다. 그는 "사기를 치려면 머리도 좋고 능력도 뛰어나야 하는 것 같다. 어떤 시나리오를 절대 짤 수 없는 머리"라고 했다. 과거 방송을 통해서는 똑똑한 이미지가 나오기도 했다고 하자 임시완은 손을 저으며 "그것도 포장을 잘한 겁니다. 큐브도 일부러 취미를 들였고요. 저는 엄청 노력형입니다"라며 진지한 눈빛으로 바뀌었다.

'혼술'을 자주 한다고 밝힌 그는 MBC '무한도전' Comedy TV '맛있는 녀석들' SBS '미운 우리 새끼'가 술친구라고 했다. tvN '신서유기'도 즐겨보는데, 출연하고 싶은 프로그램이란다. "사실 그동안 포장한 게 탄로 날 수 있어 예능을 피했다고 할 수 있다"고 고백(?)한 그는 "왠지 '신서유기'는 부담도 없고, 내가 뭔가를 하지 않아도 될 것 같아 욕심이 난다. 물론 포장된 것이 드러나는 게 두렵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사실 크게 숨길 일도 많지 않다"고 호탕하게 웃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41
  • 경북 27
  • 전국 1,72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