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병원 메르스 의심 간호사 격리

대구 첫 메르스 환자를 치료한 경북대병원의 30대 간호사가 메르스 의심증상을 보여 병원 격리 조치됐다.

대구시는 지난달 30일 오전 9시 이 병원에 근무하는 간호사 A(30) 씨가 기침 등의 증상을 보이자 경북대병원 음압 병상에 격리 조치하고, A씨와 함께 생활하는 부모를 자가격리했다.

A간호사는 메르스 확진 환자 K(52) 씨가 격리, 치료를 받을 당시 간호 업무를 맡고 있었다. A씨는 대구시 보건환경연구원의 1차 유전자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대구시는 2일 2차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김영애 대구시 보건복지국장은 "A씨가 메르스 확진 환자 A씨와 밀접 접촉한 것으로 판단해 병원 격리 조치 했다"면서 "현재 기침 외엔 다른 특별한 증상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장성현 기자 jacksoul@msnet.co.kr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975
  • 경북 1,065
  • 전국 14,39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