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이든, 가덕도든… 백지화는 안된다

김형오 "원점서 재검토" 발언 파문…"파국은 막자" 대구경북, 울

청와대와 국회의 일부 수도권 인사들에 이어 김형오 전 국회의장 등 몇몇 부산 출신 국회의원들도 잇따라 동남권 신공항을 전면 재검토하자는 주장에 가담해 파문이 일고 있다. 이를 두고 '부산이 각종 평가에서 밀양보다 불리한 가덕도 신공항을 포기하고 김해 공항 확장 카드를 꺼내 든 것이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가덕도가 아니면 밀양은 수용하지 못하겠다'는 허남식 부산시장 등 부산지역 주요 인사들의 평소 주장과도 맥이 닿는 발언으로 해석되고 있어 더욱 주목을 끈다.

김형오(부산 영도) 전 의장은 9일 한나라당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동남권 신공항 문제에 대해)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전 의장은 동남권 신공항과 과학비즈니스벨트 사업을 '타이밍'을 놓쳐버린 대표적인 사례로 제시하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같은 부산 출신인 장제원(사상) 의원도 "차분한 재검토가 필요하다"면서 김 전 의장의 주장에 동조했다. 또 전면 재검토론에 동조는 하지 않지만 김정훈 한나라당 부산시당위원장을 비롯한 의원들 상당수가 김 전 의장의 발언 자체에 대해 평가를 유보했다.

정부가 이달 내로 동남권 신공항 입지 문제에 대한 결론을 내리겠다고 밝힌 가운데 부산지역 국회의원들의 이 같은 움직임을 두고 부산 정치권이 가덕도의 대안으로 김해공항 확장을 내세우고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객관적인 평가의 결과라면 밀양이든 가덕도든 결과를 수용하겠지만 백지화는 안 된다'는 대구경북과 울산, 경남의 여론과는 확연히 다른 것이다.

이 때문에 가덕도가 경제성과 접근성 등에서 밀양에 밀리고 있는데다 밀양 입지를 주장하는 의원들에 비해 가덕도를 주장하는 부산 의원들이 수적으로 열세인 만큼 '밀양 불가' '김해 공항 확장'이라는 차선을 선택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와 관련해 11일 서울서 열리는 한나라당 부산시당 당정협의 결과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한편 강주열 밀양신공항 결사추진위 본부장은 김 전 의장의 전면 재검토 발언에 대해 "신공항 자체가 수도권의 논리에 밀려 무산될 위기에 처해 있는데 아직도 밀양 대 가덕도 유치 싸움에만 매달리는 것은 소아적인 발상"이라며 "지금은 백지화 음모 저지 투쟁에 함께 나서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강 위원장은 이어 "가덕도가 입지평가에서 밀리는 것으로 알려지자 출구전략으로 가덕도가 아니면 차라리 하지 말자든지 김해공항 확장이라도 하자는 식의 발상은 위험한 지역 이기주의이자 아집이다"고 밝혔다.

최창희기자 cchee@msnet.co,kr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8일 0시 기준 )

  • 대구 127
  • 경북 129
  • 전국 7,17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