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권 도전 출사표 앞둔 주호영 "홍준표 복당, 힘 보탤 것"

朱 의원 'TV매일신문' 출연…"野 정치세력 힘 합쳐 정권 꼭 되찾아오겠다"
“‘미스터 트롯’ 경연 방식, 큰 틀의 야권 단일 대선후보 낼 것”
국민의 당과 당대당 통합 “안철수 대표와 작당한 적 없어”

주호영 국민의힘 전 원내대표가 30일 TV매일신문 실시간 쌍방향 토크 '매일 관풍루'에 출연하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주호영 국민의힘 전 원내대표가 30일 TV매일신문 실시간 쌍방향 토크 '매일 관풍루'에 출연하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국민의 힘 원내대표(당 대표 권한대행) 1년 임기를 마치고, 이달 6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질 예정인 주호영 국회의원(대구 수성갑)이 "이번 서울시장 야권 단일화 과정(오세훈-안철수 당시 후보)처럼, 다음 대선에서 '미스터 트롯' 경선 방식으로 야권 대선후보를 내서 꼭 정권을 되찾아 오겠다"며 "당 대표(자유한국당 시절)까지 한 수성구 옆 동네 홍준표 의원(수성을)의 복당에 반대하지 않는다. 제 혼자 만의 노력으로 되지 않지만 복당을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주 의원은 지난달 30일(금) 오후 5시 TV매일신문 쌍방향 시사토크 '매일 관풍루'에 출연, "혼자만의 힘으로 홍 의원의 복당을 결정할 수 있는 것이 아니었다"며 "내년 대선에는 문재인 정권에 반대하는 모든 정치세력이 힘을 합쳐야 한다. 시간이 지나면 해결될 문제, 저도 복당에 힘을 보태겠다. 정권교체를 갈망하는 국민의 뜻을 받들겠다"고 다짐했다.

지난달 발표한 국민의 당 안철수 당대당 통합에 대해서는 "안 대표와 무슨 꿍꿍이를 가지고 작당한 적이 없다"며 "서울시장 선거 전에도 나온 얘기로 책임감있게 마무리하려 했다. 오는 7월 당 경선 본격 레이스 전에 당대당 통합을 완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제1야당의 대권 레이스에 합류하는 등 야권 용광로에 다 녹여내야 한다"이라고 덧붙였다.

지난달 30일(금) 주호영 전 원내대표가 출연한 '매일 관풍루' 썸네일 이미지. TV매일신문 제공 지난달 30일(금) 주호영 전 원내대표가 출연한 '매일 관풍루' 썸네일 이미지. TV매일신문 제공

당 대표 권한대행만 4번을 역임한 주 의원은 이달 6일쯤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질 계획이다.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주장한 '초선 당 대표론'에 대해서는 "보수당의 오랜 관행인 '유교적 장유유서' 문화를 깨뜨릴 필요가 있다. 김 웅 초선 의원의 당 대표 도전을 높이 평가한다"며 "하지만 변화와 개혁 그리고 노련한 경륜과 다양한 경험을 고루 갖춘 후보가 당 대표가 되면 당이 더 안정적으로 변할 수 있다"고 에둘러 본인 경쟁력을 강조했다.

한편, 주 의원은 지난 이명박근혜 보수정권 9년과 비교해 문재인 진보정권 4년을 되돌아보며, "내로남불에 벌거숭이 임금 정권"이라며 "국민들은 다 알고 있다. 더 이상 국민들 속이려 하지 말고, 진정으로 국민과 나라만 생각하라"고 경고했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