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성걸 "김부겸, '영남 정치 성향이 문제' 과거 발언 사과하라"

여당 입법 폭거 임대차 3법에 대해 “시장에 역행하는 법”
“조국-추미애-윤미향-김상조-박주민 등이 야당에겐 공신”

생방송 쌍방향 시사토크 '매일 관풍루'에 출연한 류성걸 의원. TV매일신문 제공 생방송 쌍방향 시사토크 '매일 관풍루'에 출연한 류성걸 의원. TV매일신문 제공

류성걸 국민의힘 의원(대구 동갑)이 23일 TV매일신문 쌍방향 시사토크 '매일 관풍루'에 출연, 김부겸 국무총리 지명자의 과거 발언(지난해 더불어민주당 대표 경선에서 '영남 정치 성향이 문제')에 대한 진정성 있는 사과를 촉구했다. 류 의원은 "7년 전 대구시장 선거에서 40% 안팎의 득표를 하고, 5년 전 총선에서도 대구 수성갑 지역구에 압도적으로 당선된 분으로 할 말이 아니다"며 "대구시민과 수성갑 유권자들을 위해서도 당시 발언에 대한 사과와 진솔한 해명을 해야하는 것이 정치 도의(道義)"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문재인 정권의 마지막 총리로 김부겸 전 장관을 지명한 것에 대해 "TK 반발을 막기 위한 무늬만 지역 안배, 틀어막기 인사가 아니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을 비롯한 지역 성장동력(숙원사업) 및 인사와 예산에 실질적인 도움을 달라"며 "김 총리 지명자도 임기가 시작되면, 립 서비스가 아닌 지역민이 원하는 걸 이루는데 도움을 줘야한다. 더불어 TK의 여론 전달창구가 되어야 한다"고 해석했다.

최근 국가부채(국가 재정건전성 악화)와 관련,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을 강하게 질타한 것에 대해서는 "행정고시 6년 후배이고 같은 부서에서도 일한 경험이 있는 홍 직무대행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한 것"이라며 "경제정책 수장으로 청와대 및 집권여당에 맞서 국가재정 건전성을 높이고, 시장경제에 맞는 방향으로 소신껏 하라는 격려의 속뜻이 담겨있다"고 말했다.

국가재정 등 각종 정치 현안에 대해 언급하는 류 의원. TV매일신문 제공 국가재정 등 각종 정치 현안에 대해 언급하는 류 의원. TV매일신문 제공

류 의원은 지난 23일 TV매일신문 생방송 쌍방향 시사토크 '매일 관풍루'에 출연, 홍 직무대행을 향해 "현 정부의 좌파식 퍼주기로 국가재정이 큰 위기(잘못은 정부가 다 해놓고, 애꿎은 국민만 세금폭탄)이고, 부동산 가격만 폭등시켜 놓았다"며 "힘든 것 잘 알고 있지만, 나라 경제와 미래를 생각해 올바른 길로 가시라"고 조언했다.

또 더불어민주당이 주도한 임대차 3법에 대해서도 "시장에 역행하는 법"이라고 단정한 후 "시장원리에 따르면 공급을 줄이고, 수요를 억제하면 가격은 폭등할 수밖에 없다. 경제논리가 아닌 정치논리가 개입하면 시장은 더 왜곡된다"고 지적했다.

류 의원은 문재인 정권 4년과 지난 1년 집권여당의 입법독주를 돌아보며, '내로남불'(뉴욕타임스도 한글로 보도), '양두구육'(羊頭狗肉), '이율배반'(二律背反), '표리부동'(表裏不同) 등의 사자성어를 동원해 "국민 신뢰를 배반한 정권"이라고 강력 비판했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