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송차량 막겠다…날 밟고 가라" 청송 교도소 앞 한 주민, 누워서 1인 시위

호송차량 막겠다고 도로 가로질러 누워

서울 동부구치소의 확진 수용자 400여 명이 경북 청송군 진보면 소재 경북북부제2교도소로 이감되는 28일 오전 진보면 한 주민이 이번 이송을 막기 위해 교도소 입구 외곽 초소 앞 도로를 가로질러 누운 뒤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 주민은 "이번 이감을 청송군이나 정부에서 막아야지 그대로 진행하는 것은 불합리하다"며 "혼자라도 들어오는 호송차량을 몸으로 막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