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의 기적같은 성장, 새마을운동 덕분임을 알게 됐어요"

새마을세계화재단 새마을 노래 공모전 영어 최우수상 송의령 씨 인터뷰

영어·불어 새마을노래 공모전 영어 최우수상을 받은 송의령 씨. 새마을세계화재단 제공. 영어·불어 새마을노래 공모전 영어 최우수상을 받은 송의령 씨. 새마을세계화재단 제공.

새마을세계화재단이 지난달 6일 실시한 영어·불어 새마을노래 공모전 대상과 최우수상 수상작을 발표했다. 수상자들 중 유일하게 국내에 살고 있는 영어 부문 최우수상 수상자 송의령 씨를 만나 공모전 준비 과정과 수상 소감을 들을 수 있었다.

1995년 생으로 올해 만 25세인 송 씨는 이번 공모전에 참여하기 전까지는 새마을운동에 대해 잘 몰랐다. "우리나라가 과거 그렇게 가난했는지도 이번에 알게 되었다"는 송 씨는 "공모전을 준비하면서 우리나라가 오랜 가난을 탈출하고 기적 같은 성공을 할 수 있었던 기반은 새마을운동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고 말했다.

현재 마이크로소프트에서 디지털미디어 제작 관련 일을 하고 있다는 송 씨는 인터넷에서 우연히 새마을노래 공모전을 한다는 게시물을 보고 참가를 결심하게 됐다. 대학생 때부터 각종 홍보대사 활동 등을 하면서 미디어 제작과 스토리텔링에 관심이 많았었고, 그 때 갈고 닦은 실력을 이번 공모전 때 십분 발휘한 것이다. 송 씨는 "7월부터 거의 넉 달 동안 매달렸지만 영상이나 노래 등 부족한 부분이 계속 보였었는데 9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차 확산으로 인해 접수기간이 한 달 연장된 게 완성도를 높일 수 있었던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

송 씨가 만든 4분 길이의 영상은 엄마와 아이의 대화로 시작하는 애니메이션 작품이다. '살기 좋은 내 마을'을 'Best village in the whole wide world'(전 세계에서 제일 좋은 마을)이라고 번역한 부분에 대해서는 "새마을운동에 참여한다면 정말 최고의 마을이 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에서 붙인 가사"라고 말했다.

이번 공모전에서 가장 도움을 많이 준 사람은 바로 송 씨의 부모님이다. 송 씨는 "아버지는 54년생이시고 어머니는 62년생으로 새마을운동에 대해 좋은 기억을 가지고 계셨다"며 " 공모전에 참가하는 걸 굉장히 좋아하셨다. 제작자인 저보다도 더 열정적으로 의견을 제시해주며, 개사에서부터 영상 요소까지 여러 가지 아이디어를 주셨다"고 말했다. 특히 3절 가사에 '소득증대'라는 부분을 'enrich'(풍요롭게 하다)로 번역한 건 아버지의 의견이었다고. 송 씨는 "아버지는 '한국을 사회·문화·경제적으로 풍요롭게 할 수 있었던 것이 새마을정신'이라며 강조하신 부분"이라고 말했다.

송 씨는 "공모전에 참가하면서 새마을운동을 많이 공부했고, 1960년대와 70년대 한국의 상황도 알게 됐다. 새마을운동에 대해 공부할수록 새마을운동은 대한민국의 근대화와 발전을 이끈 기념비적인 역사의 한 조각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 조각을 세계와 나누고, 전세계 많은 국가들이 새마을운동을 자신들의 발전 기반으로 삼게 하는 것이 새마을세계화사업이라고 생각한다. 새마을세계화사업이 더욱 번창하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