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 '담비' 잇따라 발견

경북 구미시에서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인 담비가 잇따라 발견됐다.

목격자 김모씨는 23일 오전 7시쯤 구미시 장천면 묵어리 오저수지 부근에서 담비 4마리가 놀다가 이 가운데 2마리가 뛰어가는 모습을 휴대전화로 촬영했다.

구미시 관계자는 "담비는 주로 야산에 서식하며 행동이 매우 빠르다"며 "2~5마리씩 가족 단위로 살다가 독립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담비는 꼬리와 다리가 검은색이고, 몸통은 금색인데 영상에는 하얗게 나온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달 19일 오전 8시쯤 구미시 산동면 야산에서도 담비 2마리가 절벽과 나무 사이를 뛰어다니는 모습이 발견됐다.

담비는 작은 초식동물이나 설치류, 나무 열매 등을 먹는 잡식성 동물이다. 여러 종이 있으나 한반도에는 노란목도리담비만 서식한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