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테러 남성, 상대후보 캠프 관계자?…경찰 수사중

상대 후보 측 "캠프 관계자인지 파악 안돼"

골프채로 홍준표 대구 수성을 후보를 위협한 남성이 상대 후보 캠프 관계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등에 따르면 13일 오전 7시 40분쯤 수성구 두산오거리에서 아침 인사를 하던 중 신원 미상 남성이 홍 후보 유세차에 접근한 뒤 골프채를 휘두르며 욕설을 했다.

13일 오전 홍준표 대구 수성을 후보의 유세차량에 접근해 골프채로 위협한 남성. 매일신문TV 영상 캡쳐 13일 오전 홍준표 대구 수성을 후보의 유세차량에 접근해 골프채로 위협한 남성. 매일신문TV 영상 캡쳐

이 남성은 지난 9일에도 같은 장소에서 선거운동 중이던 홍 후보를 위협하고, 유세를 방해했었다.

홍 후보 캠프는 이 남성이 상대 후보 캠프 관계자라고 주장했다.

홍 후보 측은 "9일에는 단순 타 후보 극렬 지지자의 행위로 보고 무시하고 넘겼다. 오늘은 정도가 심한 테러 위협에 강력한 조치를 취하기로 결정하고, 수성경찰서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홍 후보 측이 지목한 상대 후보 캠프에서는 해당 남성에 대해 "캠프 관계자가 저지른 범행인지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선거를 앞두고 있는 만큼 해당 사건이 빨리 수습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홍 후보는 이날 사건 발생 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후보 테러 시도는 이미 동대문 선거에서 수차례 당해 봤기 때문에 저는 눈도 깜짝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또 "축제의 장인 선거 유세장에서 종종 폭력사태가 일어 나는 것은 대부분 열세에 처한 후보측이 선거 운동을 위축 시키기 위해 자행 하는 마지막 수단이거나 열세에 처한 후보측의 극렬 지지자가 대부분"이라며 타 후보 측 관계자임을 언급했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