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첸 결혼 연관 키워드…'문희준·최민환·태양·성민'

첸, 문희준, 최민환, 태양, 성민. 매일신문DB 첸, 문희준, 최민환, 태양, 성민. 매일신문DB

아이돌 그룹 '엑소' 멤버 '첸'의 결혼 소식이 13일 알려져 화제다.

여기에 예비신부의 임신 소식까지 알리면서 시선이 더욱 집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면서 보이그룹 출신 연예인들의 결혼 사례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1세대 아이돌 H.O.T.의 문희준(현재 나이 43세), FT아일랜드의 최민환(현재 나이 29세), 빅뱅의 태양(현재 나이 33세, 본명 동영배), 슈퍼주니어의 성민(현재 나이 35세, 본명 이성민) 등이 언급되고 있다.

이들은 엑소 첸의 경우와 '같거나 다르다'.

우선 H.O.T. 문희준의 경우 H.O.T. 해체 후 결혼한 케이스이다. 걸그룹 크레용팝 멤버 소율(현재 나이 30세)과 2017년 결혼했다. 소율은 이후 크레용팝에서 탈퇴했다.

FT아일랜드 최민환의 경우 라붐 멤버 율희(현재 나이 24세)와 2018년 결혼했는데, 이후 최민환은 그대로 FT아일랜드 활동 중이지만, 율희는 결혼 전 라붐에서 탈퇴했다.

빅뱅 태양은 배우 민효린(현재 나이 35세)과 2018년 결혼했다. 이후 태양과 민효린 둘 다 빅뱅 멤버와 배우 활동을 유지하고 있다.

슈퍼주니어 성민의 경우 배우이자 뷰티 크리에이터 김사은(현재 나이 36세)과 2014년 결혼했다. 이후 성민과 김사은 모두 현역에서 계속 활동 중이다.

우선 앞서 언급한 문희준, 최민환, 태양, 성민은 모두 아이돌 그룹, 배우 등 같은 연예계 인물과 결혼한 게 공통점이다. 다만 문희준은 H.O.T. 해체 후 솔로 연예인 신분으로 결혼한 게 나머지 셋과 다르다. 물론 이후 H.O.T.가 재결합하기는 했다.

문희준과 최민환의 경우는 결혼 후 반려자가 걸그룹에서 탈퇴한 공통점이 있다. 태양과 성민의 반려자는 계속 활동 중.

아울러 첸은 이들 넷과 달리 일반인과 결혼한 게 가장 큰 차이점이다. 앞서 없던 사례라는 점에서 대중들의 관심이 높아져 있는 모습이다.

이런 연유로 첸은 앞서 언급한 넷과 달리 비공개 결혼식을 치를 예정이며, SM엔터테인머트 역시 결혼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을 것이라고 알렸다.

아울러 같은 소속사 선배 성민의 사례가 다시 한번 언급된다. 현재 슈퍼주니어 소속이긴 하지만, 그룹 전체 활동은 멈춘 지 오래이고 일부 멤버들의 '개인 플레이'만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엑소 역시 첸을 포함하거나 또는 제외하는 활동 그 어느 것도 아직은 단언할 수 없다는 분석이다.

다음은 첸 결혼 관련 SM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SM엔터테인먼트 입니다.
첸이 소중한 인연을 만나 결혼을 하게 되었습니다.
신부는 비연예인으로, 결혼식은 양가 가족들만 참석해 경건하게 치를 계획입니다.
가족들의 의사에 따라, 결혼식 및 결혼과 관련된 모든 사항은 비공개로 진행되오니,
팬 여러분과 기자님들의 너그러운 양해 부탁드립니다.
앞으로도 첸은 아티스트로서 변함없이 열심히 활동하는 모습으로 보답할 것입니다.
첸에게 많은 축복과 축하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다음은 첸 손편지 전문

안녕하세요 첸입니다
팬 여러분들께 드릴 말씀이 있어, 이렇게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어떻게 말을 시작해야할지 무척 긴장되고 떨리지만,
너무나 큰 사랑을 주신 팬 여러분들께 가장 먼저 솔직하게 말씀드리고 싶어
부족한 문장으로 나마 글을 올립니다.
저에게는 평생을 함께하고 싶은 여자친구가 있습니다.
이러한 결심으로 인해 어떠한 상황들이 일어날지 걱정과 고민이 앞서기도 했지만
함께 해온 멤버들과 회사, 특히 저를 자랑스럽게 여겨주시는 팬 여러분들이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놀라시지 않도록 조금이나마 일찍 소식을 전하고 싶어,
회사와도 소통하고 멤버들과도 상의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중 저에게 축복이 찾아오게 되었습니다.
회사, 멤버들과 상의해 계획했던 부분들을 할 수 없는 상황이 되어버렸기에
저도 많이 당황스럽기도 했지만
이 축복에 더욱 힘을 내게 되었습니다.
언제, 어떻게 말씀드릴지 고민하면서 더 이상 시간을 지체할 수 없었기에
조심스레 용기를 냈습니다.
이러한 소식을 듣고 진심으로 축하해준 멤버들에게 너무 고맙고
부족한 저에게 과분한 사랑 보내주시는 팬여러분들께도 깊이 감사드립니다.
항상 감사한 마음 잊지 않고, 변함없이 제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며,
보내주신 사랑에 보답하는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언제나 감사드립니다.

영상| 매일신문 인턴기자 전재연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