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 국도서 '블랙 아이스' 추정 40여대 추돌…8명 부상

절기상 '소한'...영하권으로 기온 낮아져

[영상] 6일 오전 6시 46분쯤 경남 합천군 대양면 국도 33호선 진주에서 합천읍 방면, 편도 2차로 내리막을 달리던 승용차, 트럭 등 40여 대가 잇따라 추돌했다.합천경찰서 독자 제공. 이용석 기자
6일 오전 경남 합천군 대양면 한 도로에서 승용차, 트럭 등 40여 대가 추돌하는 사고가 발생해 차량 운전자들이 도로 위에 나와 있다. 연합뉴스 6일 오전 경남 합천군 대양면 한 도로에서 승용차, 트럭 등 40여 대가 추돌하는 사고가 발생해 차량 운전자들이 도로 위에 나와 있다. 연합뉴스

절기상 '소한'인 6일 기온이 영하권까지 떨어진 경남 합천에서 도로를 달리던 차량 수십 대가 추돌했다. 이번 사고 원인은 '블랙 아이스(Black Ice·살얼음)'로 추정되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46분쯤 경남 합천군 대양면 국도 33호선 진주에서 합천읍 방면, 편도 2차로 내리막을 달리던 승용차, 트럭 등 40여 대가 잇따라 추돌했다.

이 사고로 승용차 등 32대가 연쇄 추돌 후 20여m 떨어진 곳에서 승용차 7대가 잇따라 추돌했다. 이어 뒤따라오던 승용차 2대도 가드레일을 들이 받는 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승용차 운전자 A(37) 씨 등 8명이 허리 등을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날 오전에 내린 비가 얼어붙어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합천에는 이날 6시25분부터 사고 시간까지 1.5㎜ 비가 내리고 최저기온 영하 1도를 기록했다.

한편, 블랙아이스는 도로 등 물체의 표면에 생기는 얼음이다. 얼음은 투명하지만 아스팔트 등 검은 도로가 그대로 노출돼 블랙아이스라 부른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