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울원전 건설 재개 청원 40만명 돌파

청원서 제출 한 달 되도록 반응 없는 정부
공론화 요청에도 묵묵부답… 답답한 울진

19일 서울 국회의사당에서 '신한울 3·4호기 공론화'에 대한 에너지정책공동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울진범대위 제공 19일 서울 국회의사당에서 '신한울 3·4호기 공론화'에 대한 에너지정책공동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울진범대위 제공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 재개를 위한 서명 인원이 40만 명을 돌파했지만 정부는 여전히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울진범군민대책위원회(이하 울진범대위)와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 범국민 서명운동본부'는 지난달 21일 33만명의 서명이 모이자 청와대에 서명부와 함께 청원서를 제출했다. 하지만 정부는 한 달이 되도록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19일 울진범대위와 서명운동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13일 서명운동 시작 이후 이날까지 온라인 21만1천498명, 오프라인 18만9천972명 등 모두 40만1천470명이 서명에 참여했다.

그러나 청와대는 물론 정부 부처도 어떤 행동도 취하지 않고 있어 울진지역 민심이 들끓고 있다. 앞서 범대위 등은 지난달 '국민이 물으면 대답한다'는 현 정부의 방침에 따라 청원 기본조건인 20만 명을 채운 뒤 청와대에 청원서를 제출했지만 이렇다할 대답을 듣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청원서 전달 하루 뒤인 지난달 22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수력원자력 관계자들이 울진을 찾아 '제1차 진실 소통협의체 회의'를 열기는 했지만 청와대의 공식 답변은 아니었다. 이날 회의 역시 서로의 시각차만 재확인하는 자리가 됐다.

이에 울진범대위는 19일 바른미래당 국회의원 및 정책위원회, 소비자공익네트워크, 한양대 갈등문제연구소가 '신한울 3·4호기 공론화,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개최한 에너지정책공동토론회에 참석하는 등 범여론 및 정치권과 연계해 보다 강하게 청와대의 문을 두드릴 계획이다.

장유덕(울진군의회 부의장) 울진범대위 공동위원장은 "이미 약속된 8차 에너지수급계획을 일방적으로 폐기하더니 청원서에 대한 대답도 거부하는 등 정부가 신뢰를 잃어가고 있다"며 "정부를 상대로 약속파기에 대한 행정소송을 진행하고, 국민의 뜻을 모아 공론화라는 최소한의 민주적 절차가 진행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한편, 원자력학계에 따르면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 중단으로 울진지역에서만 원전 운영 기간(60년) 동안 67조원의 경제 산출액이 증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같은 기간 최대 1조4천716억원의 지방세가 줄어들 것으로 경북도는 보고 있다.

관련기사

AD

지역별뉴스기사

    지역별뉴스기사 기사가 없습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