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새마을회·바르게살기협의회 ‘코로나 퇴치 운동’ 앞장

경북도, 의성군 출정식을 시작으로 12개 군 지역 방역활동

27일 의성군청에 모인 코로나19 퇴치 Again 안심경북 캠페인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27일 의성군청에 모인 코로나19 퇴치 Again 안심경북 캠페인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 새마을회와 바르게살기운동 경북도협의회는 27일 의성군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시범지역 지정에 따른 방역대응으로 '코로나19 퇴치! Again 안심 경북!' 출정식을 했다.

출정식에는 이철우 도지사, 김주수 의성군수, 이종평 도 새마을회장, 배기동 바르게살기운동 도협의회장을 비롯해 의성군새마을회, 바르게살기운동 의성군협의회 회원 등이 참석했다.

경북도는 26일부터 인구 10만 명 이하 12개 군 지역을 대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을 시범 적용하고 있다.

경북도 새마을회와 바르게살기운동 도협의회는 지난해 코로나19 1차 대유행 때 생활 주변 다중이용시설과 거리 구석구석 방역활동을 통해 코로나19 극복에 기여한 바 있다.

이번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발표 후 두 단체는 빈곤 극복과 근면, 자조, 협동의 새마을정신이 국가적 위기에서 필요한 만큼 다시 코로나19 퇴치 캠페인과 방역활동에 나서고 있다.

코로나19 퇴치 어깨띠를 하고, 소독·방역차량을 선두로 이철우 도지사 등 참석자들은 다중이용시설, 일반음식점, 전통시장 등을 방문해 방역활동을 펼쳤다. 마스크 2만4천 장, 손소독제 1천200개 등 방역 홍보물품도 나눠 줬다.

이철우 도지사는 "새마을회와 바르게살기운동 도협의회가 선도적으로 코로나19 퇴치 운동에 앞장서 줘 감사하다"면서 "경북 일부 지역의 거리두기 완화 조치가 긴 고통의 터널을 지나는 도민에게 희망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경북도는 다음 달 2일까지 특별 방역관리 주간으로 정해 코로나19 확산세를 꺾는 데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관련기사

AD

지역별뉴스기사

    지역별뉴스기사 기사가 없습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