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군 달랠 인센티브…'관광단지·K2 정문 배치'

국방부·대구시·경북도 "고심 중"…군 휴양시설 조성 등 아이디어 차원
21일에는 도시계획위 열고 공동후보지 일대 토지거래 허가구역 지정 심의

지난달 31일 경북 의성군 종합운동장에서 '통합신공항 시설배치 규탄결의대회'가 열렸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지난달 31일 경북 의성군 종합운동장에서 '통합신공항 시설배치 규탄결의대회'가 열렸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가 오는 28일 열리는 가운데 국방부와 대구시, 경상북도가 의성군의 선정위 참석을 위해 인센티브안 마련을 서두르고 있다. 의성군은 지난 1월 주민투표 이후 공동후보지 유치신청서를 제출했으나 상대적으로 군위군에 치우친 인센티브안에 반발, 선정위 참석을 거부하고 있다.

국방부와 대구시, 경북도 실무진은 지난 19일 대구시청에 모여 의성군 설득 인센티브안에 대해 논의했다. 참석자들은 인센티브안 합의문에 어떤 사업을 포함할지를 두고 고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합의문에 넣을 사업으로는 이미 거론된 1조원 규모 공항 연계 관광단지 조성이 우선순위에 꼽힌다. 경북도는 의성군이 희망하는 지역에 대규모 관광단지를 조성, 통합신공항과 연계한 관광객 유치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신선농산물 수출전문단지 ▷기내식 가공산업단지 ▷농식품 수출종합지원센터 등 2천억원 규모 농식품산업클러스터를 의성군에 조성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기존에 제시됐던 ▷330만㎡ 규모 항공클러스터 ▷서대구KTX역~통합신공항~의성역 공항철도 ▷도청신도시~의성 간 도로 건설 등도 합의문에 명기될 전망이다.

국방부 제시 인센티브안이 추가될 수도 있다. 국방부는 앞서 군위군에 군 영외관사 조서을 약속한 바 있다. 의성군과 관련해서는 K2공군기지 정문 배치, 군 휴양시설 조성 등이 아이디어 차원에서 제시되고 있다.

경북도와 대구시는 합의문이 마련되면 시장·도지사, 양 의회 의장이 서명해 문서화하는 안을 검토 중이다. 실무자 등은 수시로 의성군을 방문해 설득 작업을 벌이고 있다.

한편 경북도는 21일 도시계획위원회를 개최해 군위군 군위읍·소보면, 의성군 비안면·봉양면 일대를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하는 안건을 심의할 예정이다. 안건이 통과되면 28일 선정위 개최 이후 관보에 고시한 뒤 실제 적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지역별뉴스기사

    지역별뉴스기사 기사가 없습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