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수 의성군수 기자회견…"군위군 우보 단독후보지는 더 이상 논의 대상 아니다"

"공동후보지를 부적합 결정한다면 법적 대응도 불사"

김주수 경북 의성군수가 2일 통합신공항 의성군유치위원회(왼쪽)와 의성군의원(오른쪽)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희대 기자 김주수 경북 의성군수가 2일 통합신공항 의성군유치위원회(왼쪽)와 의성군의원(오른쪽)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희대 기자

김주수 경북 의성군수는 2일 의성군청에서 통합신공항 이전 문제와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군위군 우보 단독후보지는 더 이상 논의 대상이 아니다" 라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국방부와 대구시, 경북도 등이 군위군을 설득하기 위해 제시한 시설 배치 인센티브에 대해서는 "관련 기관 및 전문가 등이 방안을 제시하면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김 군수는 "지난 1월21일 주민투표를 실시해 군위군 소보·의성군 비안 공동후보지가 이전 부지로 사실상 선정됐다. 그러나 군위군에서 우보 단독후보지를 신청함으로써 절차상 미흡으로 아직까지 이전 부지가 결정되지 못한 채 표류하고 있다"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그는 특히 "지난 6월19일 국방부, 대구시, 경북도가 군위군을 설득하기 위해 시설 배치 등 인센티브를 군위군 위주로 제시함에 따라 의성군민의 분노를 사면서 상황을 더욱 어렵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또 "국방부 등이 군위군에 제시한 인센티브는 일방적으로 군위에 치우친 배치안"이라면서도 "하지만 민항터미널과 군 영외 관사 등의 군위 배치 문제에 대해 국토부와 국방부 등 관련 기관과 전문가 등이 방안을 제시하면 수용하겠다"고 했다.

김 군수는 "통합신공항이 어떠한 경우라도 무산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그러나 부지선정위에서 공동후보지를 부적격으로 처리하지 않겠지만 만약 그와 같은 경우가 발생하면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지역별뉴스기사

    지역별뉴스기사 기사가 없습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