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군, 군위군과의 상생 방안 제시 "K2 정문은 의성에 둘 것"

"영외관사는 군위 의성 접경지역에", "K2 정문은 의성에 둘 것"

재경대구경북시도민회 강보영 회장을 비롯한 회원 30여 명이 1일 의성군청을 방문해 김주수 의성군수에게 통합신공항 이전 촉구 건의문을 전달한 뒤 현안 설명을 듣고 있다. 의성군 제공 재경대구경북시도민회 강보영 회장을 비롯한 회원 30여 명이 1일 의성군청을 방문해 김주수 의성군수에게 통합신공항 이전 촉구 건의문을 전달한 뒤 현안 설명을 듣고 있다. 의성군 제공

경북 의성군은 지난달 29~30일 국방부 주관으로 대구에서 열린 갈등관리협의체 회의에서 군위군과의 상생 방안을 제시했다. 그동안 지역 이장연합회, 도의원, 군의회, 유치위원회 및 사회·단체 등과의 간담회에서 수렴한 의견을 바탕으로 했다.

의성군은 ▷민간공항 터미널 문제는 국토교통부가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고, 용역을 통해 결정하면 전적으로 수용 ▷영외관사는 군위군과 의성군 접경지역인 군위읍과 의성군 봉양면 사이 건립 ▷K2 정문은 의성에 둘 것 등을 제시했다. 하지만 군위군이 30일 회의에 불참하면서 상생 방안에 대한 논의는 이뤄지지 않았다.

의성군의회는 오는 3일 국방부에서 열리는 군공항이전부지선정위원회 회의를 앞두고 최근 마련된 의성군과의 간담회에서 "통합신공항 이전 부지는 주민투표 결과에 따라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반면 사회·단체들은 "이전 부지 선정이 무산되어서는 안된다"며 "의성군이 군위군과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해달라"고 주문했다.

의성군 관계자는 "이전부지선정위원회 회의까지 남은 기간 동안 대구시, 경북도와 함께 합의를 이끌어내기 위한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하겠다. 통합신공항 이전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재경대구경북시도민회 강보영 회장을 비롯한 시·군 회장단 30여 명은 1일 의성군청을 방문해 김주수 의성군수에게 통합신공항 이전 촉구 건의문을 전달한 뒤 현안 설명을 들었다.

강 회장은 "통합신공항 유치는 대구경북 발전을 위한 최대의 프로젝트"라며 "군위와 의성이 대승적으로 판단해 조금씩 양보하고, 상생해 대구경북 발전을 견인해 달라는 차원에서 김주수 의성군수와 김영만 군위군수에게 건의문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지역별뉴스기사

    지역별뉴스기사 기사가 없습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