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추진위 "단독"·의성유치위 "공동"…통합신공항 성명

군위 "군민 25%만 찬성 공동후보지 강요하는 건 가혹"
의성 "대구경북 중재안 주민투표 부정한 망나니 발상"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이 대구 동구 K2 공군기지 앞에서 국방부에 통합신공항 부지를 조속히 선정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매일신문 DB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이 대구 동구 K2 공군기지 앞에서 국방부에 통합신공항 부지를 조속히 선정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매일신문 DB

 

 

우보 단독후보지 유치 신청을 환영하는 플래카드가 군위군 군위읍 시가지에 걸려있다. 매일신문DB 우보 단독후보지 유치 신청을 환영하는 플래카드가 군위군 군위읍 시가지에 걸려있다. 매일신문DB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7월 3일) 회의가 다가오면서 군위·의성지역 유치 단체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군위군추진위는 단독후보지 선정을 촉구하는 대국민호소문을 발표했고, 의성군유치위는 통합신공항 중재안을 성토하는 성명을 내놓았다.

군위군추진위는 28일 호소문을 통해 "군위군민 25%만 찬성한 공동후보지를 유치신청하라고 군위에 강요하는 것은 너무도 가혹한 일"이라며 "군민의 단호한 선택을 바꿀 수 있는 명분도 방법도 없으므로 단독후보지에서 동반 상생하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소한 주민 과반은 찬성해야 유치를 신청할 수 있다는 것은 법 이전에 상식이라고도 했다.

군위군추진위는 "군민들이 단독후보지를 선택한 이유는 단독후보지의 경우 50㎞ 반경 내 인구가 353만명(공동후보지 169만명)이고 연간 안개일수도 5일(공동후보지 58.8일, 국방부 발표자료)에 불과해 민항 활성화 측면에서 최선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공동후보지 유치신청 시 군위에 민항 건설'을 제안한 국방부 등의 중재안에 대해서는 "지난 26일 열린 통합신공항 이전지 선정실무위원회에서 국토부 관계자가 '민항 입지는 합의로 결정되는 것이 아니라 추후 용역을 통해 결정된다'고 밝혔다"며 "국방부는 주민투표 전에는 유치 신청이 지자체장 고유 권한이라고 설명해놓고선 나중에 말을 뒤집었다. 이번에도 거짓 중재안을 내밀었다"고 강하게 불만을 표했다.

군위군추진위는 "지난 과정 중에 있었던 불법과 정의롭지 못한 결과에 대해 반드시 책임 있는 사람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어떠한 경우에도 군민이 결정한 숭고한 뜻이 꺾이지 않도록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통합신공항 의성군유치위원회 관계자들이 통합신공항 의성군유치위원회 관계자들이 "통합신공항 이전부지는 주민투표 결정에 따라 추진하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의성군유치위 제공

의성군유치위는 성명서를 내고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 선정을 촉구했다. 의성군유치위는 지난 27일 유치위 사무실에서 회의를 열고 통합신공항과 관련해 지난 19일 제안된 중재안을 성토했다.

유치위는 성명서에서 "국방부와 대구시, 경북도가 일방적으로 제시한 민항청사, 항공클러스터, 군 영외관사 등 군위군만을 위한 중재안은 대의민주주의를 표방하는 대한민국에서 주민투표를 부정하고 그 효력마저도 무용지물로 만드는 망나니와 같은 발상"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26일 열린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실무위원회 결과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실무위는 단독후보지는 주민투표 결과에 충족하지 않아 선정하지 않고, 공동후보지는 의성군수만 유치신청서를 내고 군위군수가 신청서를 내지 않아 충족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낸 바 있다. 아울러 다음 달 3일까지 대구시와 경북도, 군위·의성군 등 4개 지자체가 원만히 합의할 것을 권고했다.

이에 대해 의성군유치위는 "군위 소보·의성 비안 공동후보지에 의성군민은 주민투표 사상 유례 없는 90.36%란 찬성률을 보였다"며 "국방부는 신속하고 분명한 답변을 제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AD

지역별뉴스기사

    지역별뉴스기사 기사가 없습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