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군의회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중재안 수용 불가"

25일 오후 김주수 군수·군의원 13명 전원 참석 간담회
경북 5개 청년단체 "이전부지 선정 촉구"…시민사회단체 입장 표명 잇따라

경북 의성군의회는 통합신공항 관련 간담회를 열고, 대구시와 경북도의 중재안에 대한 부당함을 주장하는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의성군의회 제공 경북 의성군의회는 통합신공항 관련 간담회를 열고, 대구시와 경북도의 중재안에 대한 부당함을 주장하는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의성군의회 제공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을 위한 중재안에 대해 경북 의성군의회가 수용 불가 입장을 내놓았다. 국방부의 이전부지 선정위원회(7월 3일)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막판 협상에 짙은 먹구름이 드리워진 모양새다.

의성군의회는 25일 오후 2시 김주수 의성군수, 군의원 13명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중재안과 관련한 간담회를 열었다. 이들은 입장문을 내고 "중재안은 어느 일방에 몰아주기 식 특혜로 상식에 어긋나는 처사"라며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또 "주민투표 결과에 따른 공동후보지 이전은 우리의 당연한 권리"라면서 "국방부가 공동후보지로 추진하겠다고 발표까지 했다. 투표 결과는 누구도 거역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경북 5개 청년단체가 25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통합신공항 이전 결정 촉구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 5개 청년단체가 25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통합신공항 이전 결정 촉구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상황이 이렇게 흐르자 군위군과 의성군의 대승적 결단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경북 5개 청년단체는 이날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군위군과 의성군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을 빨리 결정하라"고 촉구했다. 단체 대표들은 "통합신공항 이전은 특정지역 이권 문제가 아니라 경북이 사느냐 죽느냐의 문제"라며 "그런데도 지역 간 이해관계로 머뭇거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각급 단체의 입장 표명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이달 7일 경상북도시장군수협의회는 도청에서 모임을 갖고 조속한 이전부지 선정과 군위, 의성군의 적극적인 협조를 촉구한 바 있다. 지난 12일에는 대구시민추진단이 이전부지 선정의 조속한 추진을 촉구했다.

이어 17일에는 지역 300여 기관, 단체, 학계, 연구원 등이 참여하는 '다시 뛰자! 경북 범도민추진위원회' 차원에서 같은 내용의 성명서를 채택했다. 23일에는 구미시의회가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 촉구 결의문을 경북도에 전달하기도 했다.

경북도는 자칫 통합신공항 사업 자체가 무산될 수 있다는 우려가 확산되자 시·도민 차원의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난 23일 도청 전 간부와 기관장들에게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해서라도 반드시 통합신공항을 추진해 내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관련기사

AD

지역별뉴스기사

    지역별뉴스기사 기사가 없습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