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신공항 껍데기만 가져가라고?" 의성 이장들 반발

대구경북 중재안 강하게 반발…유치위 "주민 무시 市·道 행태 분노"

23일 경북 의성군 이장협의회 간담회에서 의성군 관계자가 통합신공항 현안을 설명하고 있다. 의성군 제공 23일 경북 의성군 이장협의회 간담회에서 의성군 관계자가 통합신공항 현안을 설명하고 있다. 의성군 제공

통합신공항 의성군유치위원회는 24일 전날 경북 의성군청에서 열린 '통합신공항 이전사업 추진현황' 간담회와 관련해 대구시와 경북도 등이 내놓은 중재안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유치위원회 관계자는 이날 "대구시와 경북도 중재안은 민주주의의 꽃인 주민투표로 결정된 사안을 깡그리 무시한 것"이라며 "의성군민은 이를 도저히 받을 수 없으며, 중재안을 마련한 대구시와 경북도 행태에 분노를 느낀다"고 말했다.

특히 경북 의성군 이장연합회(회장 이광휘)도 23일 간담회에서 대구시와 경북도의 중재안을 강하게 비판했다. 의성군은 이날 국방부와 대구시, 경북도가 실무자 선에서 검토해 내놓은 중재안을 설명했다.

의성군 이장연합회는 "대구시와 경북도 중재안은 의성군민들의 자존심을 무너뜨리는 처사이자 속된 말로 '의성에는 껍데기만 가져오고, 알맹이는 군위에 주라'는 뜻이나 다름 없다"며 "주민투표를 통해 공동후보지로 결정됐음에도 이런 고민을 해야 하는 현실이 매우 당혹스럽다"고 밝혔다.

또 "숙의형 시민조사 결과를 무시하고 일방으로 진행하려는 현 상황을 단호히 반대하고 이를 계속 고수하면 강력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광휘 회장은 "모두가 머리를 맞대 의성군과 군위군이 상생할 수 있는 합리적 방안도 함께 찾아 달라"고 의성군에 요청했다.

 

관련기사

AD

지역별뉴스기사

    지역별뉴스기사 기사가 없습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